인천공항, 도착부터 항공기 탑승까지 3단계 발열검사

강금운 | 기사입력 2020/03/08 [16:21]

인천공항, 도착부터 항공기 탑승까지 3단계 발열검사

강금운 | 입력 : 2020/03/08 [16:21]

인천공항에서 출국할 때 출발층을 거쳐 항공기에 탑승할 때까지 3단계의 발열검사가 이뤄진다.

 

8일 국토교통부와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지난 5일부터 인천공항의 여객 출국과정에서 3단계 방역망을 시범도입한다고 밝혔다.

 

이는 한국인 입국제한 조치 확대 등에 대응하기 위해 이 날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결정됐으며 관계기관 협의 등을 거쳐 오는 9일 오전 9시부터 본격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본격 운영에 앞서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하는 여객을 대상으로 터미널 진입(8곳), 3층 출발층(5곳), 탑승게이트 등 3번에 걸쳐 열화상카메라와 체온계를 이용한 발열검사를 실시한다.

 

먼저 공항터미널 출입구에서 열화상 카메라로 1차 발열검사를 해 체온이 37.5℃ 이상인 경우 공항 내 설치된 검역조사실에서 기초역학조사를 받을 수 있다는 점을 안내하게 된다.

 

출발층 지역에서는 보안구역에 들어가기 전 한번 더 발열검사를 하고 37.5℃ 이상이면서 상대국 요청에 따라 발열자에 대한 입국제한이 있는 노선(미국의 경우 38℃ 이상 승객은 탑승 거부)의 경우에는 항공사에 인계 등 발권취소를 받을 수 있도록 안내할 예정이다.

 

마지막 3단계로 항공기 탑승게이트에서도 미국과 중국, 아랍에미리트(UAE) 등 상대국의 요청이 있는 노선의 경우 항공사를 중심으로 발열검사를 해 발열이 확인된 승객은 탑승이 거부될 수 있다.

 

김상도 국토부 항공정책실장은 “공항도착부터 출국까지 촘촘한 방역체계를 구축해 국내·외 여객에게 안전한 항공서비스를 제공하고 우리나라 공항의 안전성과 신뢰도를 국제사회에 알리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출국 시 발열체크 등으로 인해 시간이 소요될 수 있으니 평소보다 공항에 일찍 도착해달라”고 말했다./강금운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박정화, 액션 느와르 영화 '용루각' 출연 확정!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