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민주당 시흥을, '효력정지가처분 신청' 등 겉잡을 수 없는 파문

조정식 의원 단수공천에 대해 김윤식, 김봉호 예비후보 법적인 조치 등 강력 대응

배종석·하기수 | 기사입력 2020/03/09 [18:42]

더민주당 시흥을, '효력정지가처분 신청' 등 겉잡을 수 없는 파문

조정식 의원 단수공천에 대해 김윤식, 김봉호 예비후보 법적인 조치 등 강력 대응

배종석·하기수 | 입력 : 2020/03/09 [18:42]

 

당초 3인 경선에서 하루 아침에 단수공천으로 싱겁게 끝난 더불어민주당 시흥을 선거구의 파문이 사그라들지 않고 오히려 확산되는 분위기다.

 

이에 공천에서 배제된 2명의 예비후보가 법적인 조치에 들어가는 등 반발을 하면서, 향후 본선거가 진행되더라도 갈등이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여 상당한 후유증이 예상된다.

 

더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뒤늦은 지난 4일 시흥을 선거구에 대해 조정식 의원을 비롯, 김봉호 변호사, 김윤식 전 시흥시장 등 '3인 경선'을 결정한 바 있다.

 

그렇지만 최고위원회는 "현재 국회에서 추가경정예산안 심사가 추진되는 상황에서 당 정책위의장이 경선하기 쉽지 않아 단수 공천 하기로 했다"며 조정식 의원을 공천했다고 밝혔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자 두 명의 예비후보는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이에 김윤식 예비후보는 시흥을 권리당원들과 함께 남부지방법원에 공천 효력정지 가처분신청을 제출했다고 전했다.

 

이에 김윤식 예비후보는 "시흥(을)은 특별당규에 의한 현역의원 경선 원칙 지역이며, 여론조사(후보적합도) 들의 요건에도 단수공천에 해당되지 않다"며 "전 당원 투표를 통해 정해진 특별당규를, 거기에 공천관리심사위원회의 결정마저 짓뭉개며 당원의 권리를 빼앗은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김봉호 예비후보의 반발도 거세다. 10일 김 예비후보는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7일 최고위원회의 단수공천 결정에 대한 재심신청은 물론 공천결정무효 확인의 소를 제기했다"며 "가처분 신청도 했다. 추후 상황에 따라 형사 고발조치 등 추가적 법적 대응도 고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두 명의 예비후보들의 반발이 더욱 확산되자 단수공천을 받은 조정식 의원 측도 곤혹스럽다는 분위기가 나타나고 있다. 일부에서 사전에 소통하지 못한 조 의원의 책임이 크다는 비판이 고개를 들고 있다.

 

일부 더민주당 당원들은 "지금 상황이라면 선거를 제대로 치를지 걱정"이라며 "처음부터 단수공천을 한 것도 아니고 경선을 발표했다가 하루아침에 단수공천 발표를 하니 당연히 예비후보들은 반발할 수 밖에 없다"며 "많은 당원들은 결국 경선할 경우 승리를 보장할 수 없어 인위적으로 단소공천을 했다는 이야기가 나돌고 있다"고 말했다./배종석ㆍ하기수 기자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김태리, 볼수록 빠져드는 '독보적 분위기!'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