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광명상담소, 보행 중 스마트폰 사고 예방 방안 논의

박세경 | 기사입력 2020/03/17 [12:11]

경기도의회 광명상담소, 보행 중 스마트폰 사고 예방 방안 논의

박세경 | 입력 : 2020/03/17 [12:11]

(경기도의회 제공)

 

 

경기도의회 김영준 의원(광명1, 더민주)은 지난 16일 광명상담소에서 관내 학부모들과 함께 보행 중 스마트폰으로 인한 사고(일명 스몸비)를 예방 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지난 2018년 삼성화재 부설 교통안전문화연구소가 발표한 ‘보행 중 주의분산 실태와 사고특성 분석’결과 보행 중 주의분산 사고는 2014년부터 2016년까지 3년간 총 1,791명에게 일어났다.

 

이 가운데 61.7%가 휴대전화 사용 중에 보행사고를 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행 중 전자기기를 사용하는 등의 다중작업은 주의를 분산시켜 전방주시율 및 지각 능력을 떨어뜨리는 만큼, 교통사고의 위험성이 높아진다.

 

특히 10대와 20대가 주의분산 보행사고의 절반 이상을 차지해 보행 시 스마트기기 사용법 지도와 함께 학교 인근 사고 예방을 위해 ▲횡단보도에서 스마트폰 화면이 꺼지도록 만들어진 안전 애플리케이션 ▲센서로 사람을 감지해 음성안내를 하는 신호등 ▲바닥에 LED신호등을 설치하는 방법등 타 지자체 사례를 참고해 여러 대안을 다각도로 검토했다.

 

김영준 의원은 "날로 심각해지고 있는 스몸비 사고의 심각성이 사회 이슈화 되고 있다"며 "도민들의 이동 안전을 위해 관계기관과 협의, 예산지원과 정책마련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박세경 기자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김태리, 볼수록 빠져드는 '독보적 분위기!'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