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양기대 VS 김용태, 양 예비후보 "독주체제?"

경인일보 여론조사 결과, 양기대 52.7%, 김용태 26.2% 두 배 차이나

배종석 | 기사입력 2020/03/18 [22:30]

(총선)양기대 VS 김용태, 양 예비후보 "독주체제?"

경인일보 여론조사 결과, 양기대 52.7%, 김용태 26.2% 두 배 차이나

배종석 | 입력 : 2020/03/18 [22:30]

(좌측부터)더불어민주당 양기대 후보, 미래통합당 김용태 후보

 

광명시장을 재선한 더불어민주당 양기대 후보의 독주 체제가 예상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18일 오는 4.15 총선을 앞두고 경인일보에서 여론조사 전문기관 (주)알앤써치에 의뢰해 지난 16~17일 이틀간 광명을 선거구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516명을 대상으로 총선에서 누구에게 투표할지를 묻는 여론조사 결과 더민주당 양기대 후보 52.7%, 미래통합당 김용태 후보 26.2%로 양 후보가 크게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연령대별로는 양 후보가 전 세대에 걸쳐 상당한 격차로 우위를 점하고 있는 것으로 나나왔다는 조사다. 양 후보는 30대와 40대에서 각각 59.0%, 62.6%를 얻어 김 후보(27.5%, 24.3%)를 크게 앞섰다는 분석이다.

 

반면, 김 후보의 경우 50대(34.5%)로부터 가장 높은 지지를 얻었고 다음으로 30대(27.5%)가 차지했지만 양 예비후보의 저력을 뒤집기는 쉽지 않다는 설명이다.

 

당선 가능성에 대한 여론조사도 양 후보가 60.7%로, 25.5%를 얻는데 그친 김 후보를 크게 앞서는 것으로 집계됐다. 광명을 선거구의 정당지지율은 민주당이 44.8%로 가장 높았고, 통합당 26.6%, 정의당 6.3%, 국민의당 5.2%, 민생당 2.1% 순이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3% 수준이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 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배종석 기자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김태리, 볼수록 빠져드는 '독보적 분위기!'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