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선관위, 주민자치위원 특정후보 지지 문자보냈다가 검찰에 고발

이창희·김낙현 | 기사입력 2020/03/22 [20:02]

인천선관위, 주민자치위원 특정후보 지지 문자보냈다가 검찰에 고발

이창희·김낙현 | 입력 : 2020/03/22 [20:02]

오는 4·15총선을 앞두고 당내 경선 중인 정당의 예비후보를 지지하는 문자메시지를 1천여 명에게 보낸 인천지역 한 주민자치위원이 검찰에 고발됐다.

 

22일 인천시선거관리위원회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모 기초지방자치단체 주민자치위원 A씨를 인천지검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인천선관위에 따르면 A씨는 최근 당내 경선 중인 한 정당의 예비후보를 지지하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지인 1천여 명에게 보낸 혐의를 받고 있다.

 

선관위 조사결과 A씨는 동호회 회장인 자신의 신분을 드러내며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해당 예비후보를 지지하는 글을 쓴 혐의도 함께 받았다.

 

공직선거법 57조와 60조에 따르면 지자체 주민자치센터의 주민자치위원은 선거운동을 할 수 없으며 당내 경선 과정에서도 경선 운동을 할 수 없다.

 

문자메시지를 보내는 방식의 선거운동도 선거운동 기간에 한 해 후보자와 예비후보자만 할 수 있다. 아울러 공직선거법은 동호인회 등 사적 모임은 단체 명의나 단체 대표의 명의로 선거운동을 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다.

 

인천선관위 관계자는 “선거가 임박한 시기에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하는 이들의 위법 행위가 확인되면 엄중하게 조치할 방침”이라며 “위법 행위를 발견하면 즉시 1390번으로 신고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이창희ㆍ김낙현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김태리, 볼수록 빠져드는 '독보적 분위기!'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