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淸風明月)임금님 귀는 당나귀 귀

배종석 | 기사입력 2020/03/22 [21:37]

(淸風明月)임금님 귀는 당나귀 귀

배종석 | 입력 : 2020/03/22 [21:37]

설화에 보면 '임금님 귀는 당나귀 귀'라는 이야기가 전해진다. 신라 48대 왕은 경문왕이다. 이에 경문왕과 관련된 설화가 전해내려 오고 있다.

 

경문왕은 임금 자리에 오른 뒤, 귀가 나귀의 귀처럼 커졌다. 이에 경문왕의 비밀을 알게된 복두쟁이(과거에 급제해 복두를 쓴 사람을 낮잡아 이르던 말)가 대밭을 향해 "임금님 귀는 당나귀 귀"라고 외치기 시작했다.

 

그 뒤부터 바람이 불면 대밭에서 ‘임금님 귀는 당나귀 귀’라는 소리가 났다는 이야기가 구전으로 전해지고 있다. '임금님 귀는 당나귀 귀'라는 설화는 우리나라에만 전해오는 것이 아니다. 그리스 신화에도 전해지고 있다.

 

또한 중앙아시아 키르기스스탄에도, 아일랜드 전설속에도 전해내려 오고 있다. 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이 설화에 담겨 있는 뜻이다. 비밀을 숨기고 있으면 병이 생긴다. 자신의 생명을 쥐고 있는 임금이라면 더더욱 그렇다.

 

요즘 '임금님 귀는 당나귀 귀'처럼 이상한 귀를 가지고 있는 일부 지자체장들이 많다는 이야기다. 하지만 공무원들이 잘못된 것을 이야기하고 싶어도 말을 못한다. 지자체장이 불편한 이야기를 받아들이면 상관없지만 이를 받아들이지 못하면 할 수 없다.

 

자신을 뽑아준 시민들의 밑바닥 정서를 제대로 알지 못하는 지자체장들이 너무 많다. 주변에서 귀가 따갑게 이야기해도 '쇠 귀에 경 읽기'다. 취임 초 시민들의 이야기를 귀 담아 듣겠다는 이야기는 이제 거짓말이 돼 버렸다.

 

이제 지자체장들은 '임금님 귀는 당나귀 귀'처럼 되지 말고 주변의 따가운 질책도 받아들여 야 한다. 눈과 귀가 막히면 자신만 손해다./배종석 편집국장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김태리, 볼수록 빠져드는 '독보적 분위기!'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