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덕천 부천시장, "어디 일개 장수가 장군에게 덤비나?"

장 시장 공개 사과하면서, 道 모든 시군에 지급하도록 준비

배종석·여한용 | 기사입력 2020/03/26 [15:39]

장덕천 부천시장, "어디 일개 장수가 장군에게 덤비나?"

장 시장 공개 사과하면서, 道 모든 시군에 지급하도록 준비

배종석·여한용 | 입력 : 2020/03/26 [15:39]

자료 사진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에 반대의사를 보였던 장덕천 부천시장이 결국 꼬리를 내렸다.

 

26일 경기도와 부천시에 도는 장덕천 시장이 재난기본소득 거부 방침을 철회한 만큼 당연히 부천시에도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이 지급된다고 밝혔다.

 

도 관계자는 “부천은 협의 단계에서 의견을 낸 것이 아니라 도와 의회가 공식기자회견을 통해 확정 발표한 사안을 공개반대하며 거부입장을 밝혔던 것”이라며 “재난기본소득은 시급을 요하는 만큼 거부하는 지자체를 우선 제외로 검토했지만 부천이 입장을 바꿨으므로 31개 모든 시군에 재난기본소득이 신속하게 지급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이 지사는 “부천시장이 집행하지 않으면 부천시민에게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할 수도 없다. 반대하는데 억지로 지급할 수도 없고, 그래서도 안된다”면서 “언론보도를 빙자해 ‘부천시장 말 한마디에 87만 부천시민을 왜 빼느냐’, ‘감정적 처사다’라는 주장은 대의민주체제를 부인하는 망언이고 위기에 대응하는 경기도정에 대한 폄훼”라고 비판했다.

 

또한 “도의 재난기본소득을 기대하다 혼란을 겪게 된 부천시민들께는 깊은 유감을 표하며, 부천시장께서 입장을 바꾸어 함께 가겠다니 당연히 함께 가겠다”며 “다만 구조를 두고 빚어진 혼란에 대해 구조 거부 승객이 아니라 다수 승객의 신속 구조를 위해 최악을 대비하는 선장의 노력을 감정적 갑질로 매도하지 말았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장덕천 부천시장은 지난 24일 이 지사가 "도민 전체에게 1인당 10만 원씩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겠다"는 발표를 놓고 트위터에서 공개적인 비판에 나서 논란이 됐다.

 

장 시장은 '기본소득보다 선택과 집중'이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코로나19'가 지속되는 한 소비패턴은 변하지 않을 것이며 잘되는 곳은 더 잘되고 안 되는 곳은 계속 안 되는 상황이 지속될 것"이라며 "부천 인구 87만명에게 10만 원씩을 지급하면 870억 원이 소요되는데, 이것보다는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2만여명에게 400만 원씩 주는 게 낫다"고 정면 비판했다. 이에 도는 다음날 부천시만 빼고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배종석ㆍ여한용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임지연, 새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와 배우 제2막 연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