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롱불)환자 주민번호 도용해 마스크 구매한 간호조무사 "덜미"

이창희 | 기사입력 2020/04/03 [19:02]

(호롱불)환자 주민번호 도용해 마스크 구매한 간호조무사 "덜미"

이창희 | 입력 : 2020/04/03 [19:02]

●…간호조무사가 보건용 마스크를 판다고 속여 10억여원을 챙긴 일당부터 환자 주민번호를 도용해 마스크를 사들인 혐의로 검찰에 덜미.

 

3일 인천지검 인권·부동산범죄전담부는 사기, 금융실명거래 및 비밀보장에 관한 법률 위반 방조 혐의로 A씨(31) 등 3명을 구속 기소하고, B씨(22) 등 3명을 불구속 기소.

 

검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1월 9일부터 3월 3일까지 인터넷을 통해 KF94 마스크를 판다고 속여 18명에게 7억7천500만 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 또 온라인 물품 판매를 빙자해 11명으로부터 2억4천500만 원을 가로챈 혐의도 함께 적용.

 

또 인천지검은 지난달 12일 환자 4명의 이름과 주민등록번호를 도용해 공적 마스크를 구매한 혐의(개인정보보호법 위반)의 간호조무사 C씨도 불구속 기소./이창희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임지연, 새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와 배우 제2막 연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