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광명갑 양주상 후보, '허위사실 유포'로 더민주당 임오경 고발

"말장난 공약으로 지역주민 혼란 가중시켰다" 주장

배종석 | 기사입력 2020/04/08 [14:15]

미래통합당 광명갑 양주상 후보, '허위사실 유포'로 더민주당 임오경 고발

"말장난 공약으로 지역주민 혼란 가중시켰다" 주장

배종석 | 입력 : 2020/04/08 [14:15]

미래통합당 양주상 후보 측이 더민주당 임오경 후보를 '허위사실유포'로 안산지청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더민주당 광명갑 임오경 후보(48)가 검찰 수사를 받게 됐다.

 

8일 미래통합당 광명갑 양주상 후보 측은 더민주당 임오경 후보를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수원지검 안산지청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양 후보 측에 따르면 임오경 후보는 21대 국회의원 선거기간 중 거리현수막과 선거공보물을 통해 ‘연서도서관 완공’, ‘광명사거리역 에스컬레이터 완공’등 의 공약을 광명사거리와 현충공원삼거리 등에 내세웠다고 주장했다.

 

이에 양 후보 측은 “연서도서관은 현역인 백재현 의원이 이미 40억 원의 예산을 확보해 차질 없이 준공 중인 사업이며 심지어 8월에 개장이 예정된 사업”이라며, “또한 광명사거리역 에스컬레이터 공사 역시 백재현 의원이 이미 국비 25억 원 전액을 확보한 사업”이라고 강조했다.

 

양 후보 측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임 후보는 향후 21대 국회의원 의정활동과 무관한 두 건의 공사를 공약한 것은 유권자들에게 현역 백재현 의원의 치적과 자신의 공약사항을 고의적으로 혼동시키는 행위”라며 고발장 접수의 이유를 설명했다.

 

이번 양 후보 측의 더민주당 후보의 검찰 고발로 향후 총선이 어떤 결과를 낳을지 예측할 수 없게 됐다. 검찰의 수사에 따라 임 훕모의 위치도 달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양 후보 측은 "백 의원이 의원활동을 하면서, 사전에 예산확보와 사업추진에 아무런 문제가 없는 사업인데도 임 후보 측은 마치 자신의 공약처럼 둔갑해 유권자들을 현혹시키고 있다"며 "이번 검찰 수사를 통해 임 후보의 잘못된 공약을 철저하게 검증하고 강력하게 처벌하도록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배종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임지연, 새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와 배우 제2막 연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