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농업기술원, 잎새버섯 안정적 생산 위한 종균저장기준 제시

여민지 | 기사입력 2020/04/28 [09:35]

경기도 농업기술원, 잎새버섯 안정적 생산 위한 종균저장기준 제시

여민지 | 입력 : 2020/04/28 [09:35]

 

잎새버섯(경기도 제공)

 

경기도농업기술원이 최근 신소득작목으로 유망한 잎새버섯의 안정적인 생산에 필요한 종균저장기준을 제시했다.

 

잎새버섯은 항암, 면역 활성 등 기능성이 우수하고 식감이 좋은 버섯으로 최근 버섯재배농가와 소비자의 관심을 받고 있는 버섯이지만, 버섯 발생이 균일하지 않는 등 기술적인 문제로 재배 확대가 잘되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도 농기원은 국내 버섯 농가의 안정적인 잎새버섯의 생산을 위한 종균저장기준을 제시했다. 제시안을 보면, 종균은 가급적 오래 보관하지 않고 바로 사용하는 것이 좋으며, 저장해야 할 경우 상온(20℃)에서는 1개월 이내, 4~8℃ 저온에서는 2개월 이내 사용하면 바로 사용하는 것과 같이 자실체 발생과 수확량이 일정하다.

 

또 일부 농가들은 종균을 21℃ 배양실에 장기간 보관하면서 사용하는 경우도 있는데, 이럴 경우 종균에 푸른곰팡이병이 발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정구현 버섯연구소장은 ‘‘기존에 개발된 잎새버섯 신품종 및 재배기술과 더불어 이번에 개발된 종균저장기준의 제시로 버섯재배농가가 잎새버섯을 보다 안정적으로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여민지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임지연, 새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와 배우 제2막 연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