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 수리산도립공원 위험 등산로 안전하게…"즐겁게 등산하세요"

구숙영 | 기사입력 2020/05/06 [09:32]

군포 수리산도립공원 위험 등산로 안전하게…"즐겁게 등산하세요"

구숙영 | 입력 : 2020/05/06 [09:32]

등산로 정비사진(경기도 제공) 

군포 수리산도립공원의 등산로가 깔끔하게 정리됐다.

 

6일 경기도와 시는 도내 대표 자연휴식공간인 ‘수리산도립공원’의 등산로 중 사고 위험이 가장 컸던 병풍바위~칼바위~밧줄바위 구간 1.89㎞에 대한 정비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해당 구간은 수리산 제1봉인 태을봉(해발 489m)에서부터 제2봉인 슬기봉(해발 451m)까지 안양시와 군포시의 경계를 나누는 능선에 위치해 있다.

 

그 동안 이구간의 경우 겨울철에는 결빙으로 인한 추락사고 위험이 높은 구간이기도 하다. 실제로 최근 5년간 수리산 내 산악사고 발생 건수는 연 평균 41건에 달한다.

 

이에 도는 지난 2018년부터 올해 4월까지 국비 2억 원, 도비 9억 원 등 총 11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해당 구간에 대한 등산로 정비사업을 추진, 안전하고 쾌적한 등산 환경을 조성했다.

 

이를 통해 목재 계단과 데크, 로프 난간, 보행매트 등의 안전 설비 등을 설치하고, 산행 중 휴식을 취할 수 있는 벤치 및 테이블과 안내판 등의 편의시설들도 함께 갖췄다.

 

도 관계자는 “이번 등산로 정비를 통해 상당한 사고 예방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사고 위험, 이용 불편, 시설 노후 등 정비가 필요 구간이 아직 많아 향후 지속적인 정비를 통해 도민에게 안전하고 쾌적한 공원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수리산 도립공원’은 남한산성과 연인산에 이어 지난 2009년 7월 경기도에서 3번째로 도립공원으로 지정된 곳이다./구숙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이솜, 몽환적 분위기 힙한 매력 화보에 男心 유혹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