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시, 국도 3호선 접속부 개선을 위해 현장 방문

최동찬 | 기사입력 2020/05/14 [15:49]

이천시, 국도 3호선 접속부 개선을 위해 현장 방문

최동찬 | 입력 : 2020/05/14 [15:49]

 

 

2019년도 행정사무감사에서 건의했던 이천시 국도3호선 접속부(신해리608의 5번지) 개선을 위해 현장을 방문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현장 방문에는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소속 김인영 의원(더민주당, 이천2)과 함께 류재환 경기도 도로정책과장, 손계운 여주시 건설과장, 이천시 나해균 대월면장, 장태인 장평리 이장 및 지역주민들이 참여해 의견을 나누는 등 개선 방향을 찾기 위해 다양한 의원을 나눴다.

 

이번에 건의된 국도 3호선 접속부는 진·출입시 예각을 이루고 있어 교통의 흐름에 지장을 유발하고 있고, 이로 인해 지역 주민들이 교통불편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김인영 의원은 “이 곳 현장의 장평리 입구는 여주시 가남면, 우회전을 하면 이천시 대월면 장평리 이기에 개선을 위해서는 소관인 서울지방국토관리청의 협조와 경기도 및 이천시·여주시의 협력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해당 접속부의 가각정리 또는 가속차로를 확보할 수 있게끔 서울지방국토관리청, 경기도 및 이천시·여주시가 적극적으로 협조해 주민들의 불편을 해소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류재환 경기도 도로정책과장은 “지역주민들의 삶의 질을 위해서라도 해당 구간에 대해서 서울지방국토관리청·이천시·여주시와 긴밀하게 협의해 방안을 연구해보겠다”고 밝혔다./최동찬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임지연, 새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와 배우 제2막 연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