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軍 낙석 철거'로 내유동‧지영동 주민 숙원 해결

이영관 | 기사입력 2020/05/20 [09:38]

고양시, '軍 낙석 철거'로 내유동‧지영동 주민 숙원 해결

이영관 | 입력 : 2020/05/20 [09:38]

 

고양시(시장 이재준)가 軍 낙석철거에 나섰다.

 

20일 시에 따르면 시는 덕양구 내유동 및 일산동구 지영동 도로에 위치하고 있는 60사단 관할 군사시설인 낙석 2개소를 철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시는 지난 해 하반기부터 군 당국과 군사시설물 철거를 지속적으로 협의해 철거 세부사항에 대한 합의를 이끌어내는 한편, 지난 14일 60사단과 합의 각서를 체결해 본격적인 철거 작업에 시동을 걸었다.

 

앞서 시는 지난 해 ‘고양시 군사시설에 대한 상생협력 촉구 결의안(대표발의 윤용석 의원)’이 통과된 이후 군사시설 전반에 대한 논의를 진행하기 위해 같은 해 9월 민·관·군협의체 관련 TF팀을 구성, 낙석 철거를 우선 과제로 선정하기도 했다.

 

낙석은 전시에 적군의 진입을 일시적으로 저지하기 위해 도로 상부에 설치된 군사시설물로 특히 대전차 방어에 중요역할을 하지만, 도시미관 저해는 물론 차량통행의 병목현상에 따른 교통정체와 교통사고의 원인이 되고 있는 실정이다.

 

또한 지역발전의 걸림돌이 되면서 지역주민들로부터 철거를 요청하는 민원이 수십 년 간 지속됐다. 군사시설물(낙석) 철거는 현재 설계 진행 중이며, 설계가 완료되면 군과 협의해 올 하반기 안에는 철거가 완료될 예정이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군 낙석 철거를 계기로 시가 낡은 군사 도시 이미지를 탈피하고 평화 도시로 나아가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며 “군사시설 철거에 적극 협조해준 군 당국에 감사의 말씀을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 해부터 장성급의 군관협력담당관을 채용해 군사규제 완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2018년에는 군사시설보호구역 총127.37㎢ 중 60사단 관할구역 군사시설보호구역 해제(17.6㎢) 및 행정위탁(18.6㎢), 2019년에는 30사단 관할구역 해제(4.3㎢) 및 행정위탁(4.5㎢) 의 성과를 이루어낸 바 있다./이영관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임지연, 새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와 배우 제2막 연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