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올해 물김 2만9천톤 생산…김 양식 '大豊'

여민지 | 기사입력 2020/05/28 [09:44]

경기도, 올해 물김 2만9천톤 생산…김 양식 '大豊'

여민지 | 입력 : 2020/05/28 [09:44]

 

 

경기도의 올해 김 양식 생산량이 대풍을 맞았다.

 

28일 도에 따르면 4월말 김 생산 종료에 따라 도가 올해 생산량을 자체 집계한 결과 2020년산 김 생산량이 2만9,121톤으로 지난 해 2만1,648톤보다 34.5%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생산금액 역시 지난 해 157억 원보다 34% 증가한 211억 원을 기록했으며, 어가 당 수입도 약 1억3,700만 원에서 1억9,000만 원으로 38% 늘었다. 지역별로는 화성시가 1만6,700톤으로 35.4% 증가했으며, 안산시는 1만2,400톤으로 33.9% 증가했다.

 

도 김 생산량은 2005년 5천톤에서 2013년 1만톤을 넘어섰으며 갯병 발생으로 생산이 감소한 2016년 8,900톤을 제외하고는매년상승세를 기록하고 있다. 생산금액도 전체적인 생산 감소로 물김 산지가격이 작년보다 높게 형성되면서 생산량 증가와 더불어 최고 기록을 세웠다.

 

이처럼 생산량이 크게 증가한 것은 겨울철 수온이 안정돼 김이 잘 자랄 수 있었고 병해 피해도 적었기 때문으로 도는 분석하고 있다. 전통적인 김 생산지역인 전남 등 남부지방은 높은 수온과 강풍으로 김 생산이 전년보다 20% 이상 줄어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도는 생산량 증가를 바탕으로 김의 고품질화, 브랜드화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이를 위해 도 해양수산자원연구소는 올해 해조류 연구동이 준공되면 경기해역에 적합한 김 인공종자 양식기술개발과 갯병 피해 예방을 위한 연구를 본격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특히 연구소는 2018년부터 경기해역 10개 지점의 수온·영양염류 등 12개 조사항목에 대해 해양환경 모니터링을 추진해 어업인에게 제공하고 있다.

 

이상우 도 해양수산과장은 “김이 풍년을 맞았지만 앞으로 고수온 등 해양환경 변화로 안정적인 김 생산과 소득보장이 어려워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기후변화에 대응한 김 종자개발과 수산식품산업거점단지(김) 조성 등 도 김 브랜드화를 지원해 양식어업인 소득증대와 김 산업발전에 도움이 되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여민지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박정화, 액션 느와르 영화 '용루각' 출연 확정!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