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롱불)한국대학생선교회(CCC) 회원과 목사 확진…모두 4명 확진

여한식 | 기사입력 2020/05/30 [19:54]

(호롱불)한국대학생선교회(CCC) 회원과 목사 확진…모두 4명 확진

여한식 | 입력 : 2020/05/30 [19:54]

●…개신교 캠퍼스 선교단체 중 하나인 한국대학생선교회(CCC) 회원 3명을 비롯, 이들과 접촉한 교회 목사 1명이 '코로나19'에 잇따라 확진.

 

이에 따라 이 단체는 부암동의 건물 4개 동을 다음 주까지 폐쇄키로 했으며, 방역당국은 확진자들과 접촉한 가족, 동거인, 회원, 사역자 등에 대해 2주간 자가격리 조처를 내리고 검사를 진행.

 

30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관련 환자 중 처음 확진된 사람은 CCC 회원인 28세 남성(강북구 14번). 이 환자는 지난 24일과 25일에 종로구 부암동 CCC에 장시간 머물렀으며, 25일과 26일 새벽에는 교회 차를 타고 자택에서 다른 곳으로 이동한 것으로 확인.

 

또한 이 남성은 CCC에 갔을 때 구내 간이식당에서 일부 동료들과 함께 식사했으며, CCC 근처의 돈가스집과 디저트 카페에서 친구들과 만난 적도 있는 것으로 조사. 이에 따라 26일 새벽에 첫 증상이 나타난 이 환자의 감염경로는 방역 당국이 조사.

 

이어 29일에는 서울 강북구 14번 째 친구들과 만난 신영동 거주 26세 여성(서울 종로구 19번)과 강북구 14번 째 확진자가 다니는 교회 목사인 36세 남성(고양시 47번)이 확진.

 

아울러 30일에는 성남시 수정구 태평1동에 사는 29세 남성(성남시 132번)이 확진. 이 환자는 25일 부암동 CCC에서 강북구 14번 째 확진자와 접촉했으며, 28일부터 증상이 시작.

 

특히 CCC 간사인 성남시 132번 째 환진자는 대학생 4명과 한집에 살고 있었으며, 이에 시와 방역당국은 추가 확진자를 우려하며, 동거 학생들의 검체를 채취해 '코로나19'를 검사.

 

방역당국은 "건물 4개 동 전체에 대해 방역소독을 하고 다음주까지 CCC를 폐쇄키로 했으며, 파악된 접촉자들은 모두 자가격리 중"이라며 "추가 확진자가 발생할 수 있어 철저한 방역작업에 나서고 있다"고 설명./여한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박정화, 액션 느와르 영화 '용루각' 출연 확정!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