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검 부천지청, 직원 가족 확진으로 청사 일부 폐쇄

여한용 | 기사입력 2020/05/29 [19:55]

인천지검 부천지청, 직원 가족 확진으로 청사 일부 폐쇄

여한용 | 입력 : 2020/05/29 [19:55]

인천지검 부천지청 직원의 가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청사 일부가 폐쇄되고 방역작업에 들어갔다.

 

29일 대검찰청에 따르면 부천지청은 직원 1명의 가족이 '코로나19' 확진자로 확인됨에 따라 지난 28일 해당 부서 직원 전체와 밀접 접촉자 등을 자가격리 조치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에 부천지청은 건물 일부를 폐쇄하고 소독 등 방역 조치에 들어가는 것은 일부 직원들에 대해선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대검 관계자는 "당초 오후 4시 ‘디지털 성범죄 대응방안과 인권보호’를 주제로 열려던 혁신과제 추진회의를 취소했다"며 "부천 등에서 코로나19'가 발샘됨에 따라 추가 확진자가 생기지 않도록 철저한 방역작업에 들어갔다"고 말했다./여한용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박정화, 액션 느와르 영화 '용루각' 출연 확정!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