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노인일자리 공익활동 참여자 온누리 상품권 지급

배종석 | 기사입력 2020/05/31 [19:43]

광명시, 노인일자리 공익활동 참여자 온누리 상품권 지급

배종석 | 입력 : 2020/05/31 [19:43]

 

광명시가 노인일자리 사업 참여 어르신에게 급여 일부를 상품권으로 받을 경우, 추가 인센티브를 제공한다.

 

31일 시에 따르면 시는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 활성화와 저소득층 경제 지원을 위해 노인일자리 사업 참여 어르신에게 급여 일부를 상품권으로 받을 경우, 추가 인센티브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시는 국비 4억2,480만 원을 확보하고, 내달부터 4개월간 노인일자리 사업 중 공익활동 참여자 1,800명에게 월 최대 5만9천 원을 상품권으로 지급할 계획이다.

 

월 30시간 참여 어르신이 활동비 27만 원 중 30%에 해당하는 8만1천 원을 상품권으로 받을 경우 5만9천 원의 상품권을 추가로 지급받게 되며, 활동비의 약 22%를 더 받는 셈이다.

 

특히 활동비 전액을 현금으로 수령 할 경우 27만 원을 받는데 반해, 온누리상품권을 희망 할 경우 현금 18만9천 원과 함께 온누리상품권 14만 원(8만1천 원-급여 30%, 5만9천 원-인센티브)으로 32만9천 원을 받게 된다.

 

상품권 지급 동의서는 노인일자리 수행기관에서 접수 중이며, 온누리 상품권은 매월 1일에서 10일 사이 노인일자리 수행기관에서 수령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이번 노인일자리 상품권 지급 사업이 '코로나19'로 위축된 소비심리를 회복하고자 실시되는 만큼 모든 노인일자리 활동 어르신이 신청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홍보할 예정”이라며 “이로 인해 시민의 생활 안정은 물론 지역 경제가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배종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박정화, 액션 느와르 영화 '용루각' 출연 확정!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