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광주·여주, '소공인 집적지 활성화 공모사업' 선정‥국비 59억 원 확보

여민지 | 기사입력 2020/06/10 [09:42]

화성·광주·여주, '소공인 집적지 활성화 공모사업' 선정‥국비 59억 원 확보

여민지 | 입력 : 2020/06/10 [09:42]

화성, 광주, 여주 등 도내 3개 시군이 ‘소공인 집적지 활성화 공모사업’에 선정됐다.

 

10일 도에 따르면 도는 광주, 여주, 화성 등 도내 3개 시군의 소공인 집적지가 올해 중소벤처기업부의 ‘소공인 집적지 활성화 공모사업’에 선정, 총 59억 원의 국비를 확보하게 됐다고 밝혔다.

 

소공인 집적지 활성화 공모사업은 ▲소공인 집적지구 지정, ▲소공인 복합지원센터 구축 등을 통해 숙련 기술인들이 일정 지역에 모인 소공인 집적지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추진되는 사업이다.

 

우선 ‘소공인 집적지구’로 지정되면 소공인의 조직화·협업화와 경쟁력 제고를 위한 공동기반시설들을 구축할 수 있게 되며, 올해는 광주 초월읍·오포읍·광남동(가구제조), 여주 오학동·북내면·대신면(도자제조) 2곳이 선정됐다.

 

이에 광주 초월읍·오포읍·광남동에는 국비 14억 원, 도비 3억 원, 시비 9억 원 총 26억 원이 투자돼 공동장비실, PC 교육장, 새활용(업사이클링, Upcycling) 체험공간, 회의실 등의 시설이 들어선다. 이를 통해 고부가 가치화, 협업모델 발굴, 청결 제조환경 조성 등을 추진하게 된다.

 

또한 여주 오학동·북내면·대신면에는 국비 20억 원, 도비 3억 원, 시비 13억 원 총 36억 원을 들여 공동판매장, 회의실, 유통관리실, 공동생산공간, 창업인큐베이터, 신상품개발실 등의 시설을 구축한다.

 

이를 기반으로 판매확장과 우수기술 공유 확대를 통해 도자제품의 품질개선 등을 도모할 계획이다. ‘소공인 복합지원센터 구축’은 집적지 내에 복합지원센터를 구축해 스마트 제조장비, 제품개발, 전시·판매, 온라인 마케팅을 일괄 지원하는 분야로, 올해 화성 봉담읍(금속가공)이 선정됐다.

 

이곳에는 국비 25억 원, 도비 8억 원, 시비 47억 원 총 80억 원을 들여 3차원 측정기, 3D프린터, 가공기계, 비즈니스 라운지, 체험공간, 설계·측정실 등을 갖춘 연면적 1,487㎡ 규모의 복합지원센터가 들어서게 된다.

 

김규식 도 경제기획관은 “소공인은 서민 일자리 창출과 지역 산업·경제 성장의 중요한 기반”이라며 “도는 전국 소공인의 30%가 밀집해 있는 곳인 만큼, 앞으로 소공인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보다 적극적이고 체계적인 지원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재 도내에는 이번에 지정된 광주·여주를 포함해 시흥 대야·신천(기계금속), 용인 영덕(전자부품), 양주 남면(섬유제품), 군포 군포1동(금속가공), 포천 가산면(가구제조), 성남 상대원동(식품제조), 안양 관양동(전자부품), 화성 향남읍·팔탄면·정남면(기계장비) 총 10곳이 ‘소공인 집적지구’가 소재해 있으며, 전국 광역 지자체 중 가장 많다./여민지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신예 김주영, '철인왕후' 캐스팅!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