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가게’ 71곳 신규 선정…국민추천 1호점은 ‘태극당’

이·미용실, 사진관, 양복점 등으로 대상 업종 확대…현재 전국 405곳

김금수 | 기사입력 2020/06/12 [11:01]

‘백년가게’ 71곳 신규 선정…국민추천 1호점은 ‘태극당’

이·미용실, 사진관, 양복점 등으로 대상 업종 확대…현재 전국 405곳

김금수 | 입력 : 2020/06/12 [11:01]

 

중소벤처기업부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12일 국민추첨제를 통해 '백년가게'를 선정했다.

 

이번 선정에는 음식점 11곳 등 71개 우수 소상공인 업체로 서울에서 가장 오래된 빵집 태극당, 강원도 강릉의 초당할머니순두부 등 19곳이 선정됐다.

 

또 백년가게 선정 대상이 음식점업 및 도·소매업에서 이·미용실, 사진관, 양복점 등 서비스업을 포함한 모든 업종으로 확대된다. 이에 따라 2018년 첫 선정 이후 전국의 백년가게는 405개로 늘었다.

 

백년가게는 업력 30년 이상된 가게(소상공인 등) 중에서 경영자의 혁신의지, 제품·서비스 차별화, 영업 지속가능성 등을 평가해 선정한다.

 

선정되면 100년 이상 생존·성장할 수 있도록 전문가 컨설팅과 역량강화 교육 기회 등을 제공한다. 또 선정된 가게대표들이 자부심을 가질 수 있도록 현판식을 개최한다.

 

올해부터는 장수 기업의 다양한 성공 모델을 발굴하기 위해 대상을 기존 음식점업, 도·소매업 외에 서비스업을 포함한 모든 업종으로 확대했고 소상공인에서 시작해 중기업으로 성장한 업체도 신청 대상에 포함했다.

 

이번에 선정된 71개 업체의 업종을 보면 음식점업 38개, 도소매업 20개, 서비스업(이·미용실) 6개, 제조업(사진관, 양복점, 원단 등) 5개, 농업(양봉) 1개, 건설업(실내 인테리어) 1개 등이다. 규모별로는 소상공인 업체 58곳, 소기업 1곳, 중기업 12곳 등이다.

 

특히 이번에는 국민들이 직접 백년가게를 추천하는 ‘국민추천제’를 처음으로 도입해 전체 71개사 중 19개사가 국민추천을 통해 선정됐다.

 

모나카 아이스크림, 단팥빵, 전병 등을 판매하는 태극당은 고(故) 신창근 대표가 민족의 이상을 담아 태극당이라는 이름으로 1946년 창업했다. 창업주의 뜻을 이어 변하지 않는 빵 맛으로 오랜 단골에게는 추억의 맛을 선사하고 새로운 고객에게는 뉴트로 감성으로 유명한 곳이다.

 

중기부는 앞으로 이들 백년가게 인지도와 브랜드 확산을 위해 민간기업과 협업을 확대할 방침이다. 네이버의 경우 백년가게 온라인 지도를 구축해 검색창에 ‘백년가게’ 입력시 405개 백년가게 위치와 간단한 소개를 볼 수 있도록 검색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어 하반기에는 유통업체와 협력해 백년가게 음식을 반조리 제품으로 개발해서 전국의 대형마트를 통해 유명 백년가게 음식을 판매할 계획이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백년가게들은 작은 규모로 시작해 긴 시간동안 많은 부침을 겪으면서도 ‘가치있는 전통’을 지키고 ‘오래된 새로움’을 발굴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 왔다는 공통점이 있다”며 “다양한 백년가게들의 경영철학과 영업 경험을 성공모델화해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백년가게 추천은 국민 누구나 언제든지 중기부 홈페이지(www.mss.go.kr)에서 할 수 있다./김금수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신예 정다은, 웹드라마 '연애 혁명' 캐스팅…양민지役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