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내 각급 학교들의 과학실 안전이 확보됐다.

배종석 | 기사입력 2020/06/15 [15:21]

경기도 내 각급 학교들의 과학실 안전이 확보됐다.

배종석 | 입력 : 2020/06/15 [15:21]

 

 

경기도 내 각급 학교들의 과학실 안전에 대한 대책이 마련됐다.

 

15일 경기도의회 제1교육위원회 소속 황진희 의원(더민주당, 부천3)이 대표발의한 '경기도교육청 안전한 과학실 설치 및 관리 조례안'이 제1교육위원회 심의를 통과했다.

 

황 의원은 “과학실에서는 다양한 화학약품을 다루고 있기 때문에, 잠깐의 실수로 큰 사고가 일어날 수 있다”며, “안전한 과학실을 설치·관리해 과학실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과학실 설치부터 안전점검, 안전교육, 약품과 폐수·폐기물 관리 등에 대한 제도적 테두리가 필요하다”고 취지를 밝혔다.

 

또한 황 의원은 "학교 과학실에서 발생하는 안전사고는 불·열원 관련 실험사고, 화학약품 관련 실험 사고, 유리 기구관련 실험사고, 폐시약 관련 사고 등이 있다"며, "도 내 발생한 과학실 안전사고는 2017년 29건(29명), 2018년 61건(70명), 2019년 7월 기준 37건(57명)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황 의원은 “학교의 과학실과 관련한 독립된 법령이 없어 그 동안 대형 사업장을 중심으로 설계된 화학물질관리법, 폐기물관리법, 산업안전보건법 등 여러 법령의 적용을 받고 있다”며, “안전한 과학실 조례와 함께 국회와 교육부에 학교과학실 관련 독립 법령 제정을 촉구하는 건의안도 함께 마련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조례안은 △과학실 설치 및 안전점검, △과학실 안전교육, △안전장구 및 약품사용방법, 폐수·폐기물 관리 및 처리, △사고 대응체계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이 조례안 및 건의안은 오는 24일 제344회 제4차 정례회에서 최종 의결될 예정이다./배종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신예 정다은, 웹드라마 '연애 혁명' 캐스팅…양민지役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