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제 1‧2호 생활치료센터 운영 100일…348명 입소 후 완치

여민지 | 기사입력 2020/06/24 [10:10]

경기도 제 1‧2호 생활치료센터 운영 100일…348명 입소 후 완치

여민지 | 입력 : 2020/06/24 [10:10]

 

 

지난 3월 19일 '코로나19' 경증환자의 완치를 위해 용인 한화생명 연수원에 처음 문을 연 경기도 생활치료센터가 25일로 운영 100일을 맞는다.

 

도는 제1호 생활치료센터를 4월 29일까지 운영했고, 같은 달 17일 기아자동차 오산교육센터에 제2호 생활치료센터를 개소해 오는 25일까지 운영한다.

 

경기도 생활치료센터는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으로 인한 전담병원의 병상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는 환자 중 경증으로 완화된 환자를 수용하는 곳이다.

 

병상 확보로 신규 발생 환자의 입원치료를 원활하게 하고,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한 환자에게는 치료서비스와 편안하고 안정된 생활을 지원할 목적으로 운영됐다.

 

특히, 대구 경북과 같이 병실이 부족해 병원을 가지 못하는 환자들을 수용하는 ‘병원 대체형’이 아닌 내 집과 같이 편안하게 안정을 찾으면서 사회복귀를 할 수 있도록 회복기에 접어든 경증환자를 입소시켜 치료와 생활을 돕는 ‘가정 대체형’으로 운영했다.

 

그 동안 생활치료센터에 348명이 입소해 완치됐으며, 의료나 행정업무 인력 500여명이 투입돼 경증환자를 치료했다. 환자가 생활치료센터에서 지낸 기간은 제1호 센터의 경우 평균 3.7일로 나타났다.

 

이는 과도한 의료‧관리 자원 투입을 최소화 하면서 회복기 경증환자들이 심리‧정서적으로 빠른 속도로 회복하는 데 기여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제1호 생활치료센터 개소 시 센터장을 맡았던 조상형 도 자산관리과장은 “처음 환자가 들어올 때 상당한 긴장감과 두려움이 있었지만 ‘두려움을 극복하면 이길 수 있습니다’라는 센터 입구 표어를 되새기며 환자를 안내할 수 있었다”며 “퇴소 시 평범한 도민으로 돌아가는 입소환자들의 환한 얼굴을 보면서 보람이라는 선물을 받은 것 같았다”고 회상했다./여민지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신예 정다은, 웹드라마 '연애 혁명' 캐스팅…양민지役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