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72개 시·군에 중형고용센터 등 설치…'촘촘한 고용서비스 인프라 구축'

여한식 | 기사입력 2020/06/29 [14:18]

정부, 72개 시·군에 중형고용센터 등 설치…'촘촘한 고용서비스 인프라 구축'

여한식 | 입력 : 2020/06/29 [14:18]

 

 

정부가 올해 안에 전국 72개 시·군에 중형고용센터 및 출장소를 설치해 이용자들이 편리하게 고용서비스를 제공 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29일 고용노동부는 ‘중형고용센터 등 신규설치 및 운영방안’을 발표하고 고용복지플러스센터 98개소 등 현재의 고용서비스 접점 101개소에 추가로 중형고용센터 및 출장소 72개소를 설치·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번 공공 고용서비스 접점 확대 계획은 내년 1월 국민취업지원제도 시행을 앞두고 증가하게 될 고용서비스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고용센터 접근성 및 일자리 해결을 위한 중앙-지방 간 협력을 제고하기 위한 조치다.

 

이에 따라 관할 고용·복지 서비스 수요와 인구 및 고용센터까지의 이동거리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해 충청남도 당진시, 경상북도 상주시 등 32개 지역을 중형고용센터 설치 예정지로 선정했다.

 

이 곳에서는 고용센터·지자체·새일센터 소속 5명 내외의 직원이 국민취업지원제도(도입 전까지는 취업성공패키지)를 중심으로 취업 및 구인기업 지원, 복지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또한 새롭게 설치하는 중형고용센터는 향후 시설 공사, 참여기관 입주 협의 등을 거쳐 준비된 중형고용센터 순으로 10월부터 개소해 연내 설치를 완료할 계획이다.

 

이어 고용서비스 종합 안내 및 상담, 취업알선 등을 제공하는 40개소의 이동출장소는 이동거리가 1시간 이상이지만 행정 및 일반 수요가 상대적으로 적은 지역을 대상으로 했다.

 

이곳은 고용센터 직원이 사전 협의된 장소·일정에 따라 매주 2∼3회 정례적으로 자치단체 등을 방문해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권기섭 노동부 고용정책실장은 “코로나19 사태로 특히 고용보험의 틀 밖에 있는 프리랜서, 특수고용직 및 영세 자영업자 등 취약계층이 큰 어려움에 직면해 있다”며 “이들을 보호할 수 있도록 국민취업지원제도 안착 등 고용안전망 확충에 모든 정책적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여한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신예 정다은, 웹드라마 '연애 혁명' 캐스팅…양민지役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