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ㆍ부산ㆍ광주 등 일자리 연계형 지원주택 1,918가구 선정

여한식 | 기사입력 2020/07/23 [10:58]

서울ㆍ부산ㆍ광주 등 일자리 연계형 지원주택 1,918가구 선정

여한식 | 입력 : 2020/07/23 [10:58]

 

서울ㆍ부산ㆍ광주 등에 일자리 연계형 지원주택이 들어선다.

 

23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국토부는 일자리 연계형 지원주택에 대한 지방자치단체 공모를 통해 전국 13곳 1,918가구를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일자리 연계형 지원주택은 창업지원주택과 지역전략산업 지원주택, 중소기업근로자 전용주택 등으로 나뉜다. 또한 창업지원주택은 주거와 창업공간 확보로 어려움을 겪는 청년 창업가 등에게 주거공간과 업무공간 등을 함께 제공하는 지원주택이다.

 

이에 창업지원주택으로 중랑신내(114가구), 신촌주민센터(125가구), 광명소하(140가구), 오산세교(150가구), 광양성황도이(150가구) 등 총 5곳 679가구가 선정됐다.

 

이번에 선정된 중랑신내는 지식산업센터와 연접하고 인근에 패션고도화단지, 컴팩트시티 등이 들어설 예정으로 창업인프라가 우수한 곳으로 인정받고 있다.

 

광양성황도이는 광양국가산단 및 다수의 벤처기업 등이 주변에 위치했으며, 예비창업자를 위한 창업패키지 지원사업 등 창업여건이 뛰어나다는 평가다.

 

또 신촌역(경의중앙선)에서 50m 거리에 위치한 신촌주민센터와 1호선 세마역과 3분 거리의 오산세교는 편리한 교통여건으로 인기가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지역전략산업 지원주택은 지역별로 특화된 전략산업 육성을 위해 해당산업 종사자의 주거안정을 제공하는 지원주택이다.

 

지역전략산업 지원주택은 부산 사상(200가구), 광주 남구(40가구), 충북 음성(300가구), 전북 김제(100가구) 등 총 7곳 1,139가구가 선정됐다.

 

이번에 선정된 도봉창동은 서울아레나(공연장) 등 음악 산업과 연계할 예정이며, 광주 사직은 영상·음악 등과 연계해 주거와 함께 스튜디오 등 업무공간이 제공돼 수요가 많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부산 사상, 인천 동구, 대전 산단1은 노후된 공업·산단 지역의 재생사업의 일환으로 지원주택을 공급, 지구내 활력을 불어 넣겠다는 방침이다. 중기근로자 전용주택은 대전 대덕2(100가구) 1곳이 선정됐다.

 

중소기업 근로자 등의 주거안정을 위한 중기근로자 전용주택으로 선정된 대전 산단2는 산단내 근로자들의 주거비 부담을 완화, 안정적인 일자리 정착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정희 국토부 주거복지정책관은 "일자리를 찾는 청년 등의 주거문제 해결을 위해 지원주택 공급을 지속 확대할 계획"이라며 "이를 위해 지자체의 많은 관심과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국토부는 지자체 및 공공주택사업자를 대상으로 2020년 2차 일자리 연계형 지원주택 공모도 실시할 예정이다./여한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이하늬, 모던부터 시크까지 완벽 소화 "그녀가 입으면 패션"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