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한미연합군사훈련 취소 건의' 찬반의견 팽팽하게 대립

배종석·여한용 | 기사입력 2020/07/31 [18:03]

경기도, '한미연합군사훈련 취소 건의' 찬반의견 팽팽하게 대립

배종석·여한용 | 입력 : 2020/07/31 [18:03]

자료 사진 

 

경기도가 '코로나19' 확산방지와 남북관계 신뢰회복이라는 명목으로 8월로 예정된 한미연합군사훈련을 취소해 달라고 통일부에 건의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정치권에서 찬반의견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찬반의견에 불을 지핀 것은 31일 이재강 경기도 평화부지사로 시작됐다. 이 평화부지사는 건의서에서 "'코로나19' 방역은 정부의 제1국정과제이자, 도의 최우선순위 도정 과제"라며 "한미연합군사훈련이 '코로나19' 확산의 기폭제가 될 수 있다"고 훈련취소 필요성을 주장했다.

 

도 집계에 따르면 지난 30일까지 평택시에서 발생한 코로나 확진 환자는 모두 146명으로 이 가운데 71.9%인 105명이 주한 미군이다. 또, 같은 기간 국내에서 발생한 주한미군 확진자 121명 가운데 107명이 도에 주둔 중인 미군(주한미군 76명)이거나 미군 가족(15명), 주한미군 부대에서 근무하는 군무원과 그 가족(16명)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 평화부지사는 "한미연합군사훈련은 ‘명백한 남북 정상 간의 합의 위반’이라고 주장하는 북의 군사적 대응을 촉발 할 수 있다"며 "대북전단 살포 문제로 격화된 한반도의 긴장이 온전히 가시지 않았다. 상대를 자극하는 한미연합군사훈련이 아니라 신뢰를 키우는 남북협력훈련이 필요한 때"라고 호소했다.

 

이처럼 이 평화부지사의 '한미연합군사훈련'에 대해 비판적인 시각도 나오고 있다. 미래통합당 등 야당 측 관계자들은 "남북이 대치하고 있는 상황에서 한미연합군사훈련의 중요성은 더욱 높아지고 있다. 이번 훈련은 '코로나19'로 야외 훈련을 자제하는 것으로 안다"며 "코로나와 남북관계는 핑계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미연합군사훈련을 정부에서도 아니고 일개 경기도에서 훈련을 건의하는 것 자체가 웃기는 일"이라며 "이재명 경기지사가 벌써부터 대권 운동에 나서는 것인가. 아니면 대통령이라도 당선된 것인가. 이번 사태로 이 지사의 좌편향적인 사상을 보여주는 좋은 사례다. 한미훈련까지 취소하라고 주장하는 것은 도지사의 범위를 넘어선 월권행위다"라고 비판했다.

 

이에 정치권은 "한미연합군사훈련 취소요청은 아주 민감한 부분을 건드린 것"이라며 "이번 일로 인해 이 지사를 상대로한 행위와 사상검증에 대한 대립이 더욱 팽팽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배종석ㆍ여한용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이하늬, 모던부터 시크까지 완벽 소화 "그녀가 입으면 패션"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