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시, 조정대상지역 취득세↑…강화된 지방세법 적용

하기수 | 기사입력 2020/08/16 [14:04]

시흥시, 조정대상지역 취득세↑…강화된 지방세법 적용

하기수 | 입력 : 2020/08/16 [14:04]

 

시흥시(시장 임병택)가 강화된 지방세관계법령 개정안을 적용받게 됐다.

 

16일 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7월 10일 발표된 '주택시장 안정 보완대책'과 관련 다주택자 및 법인의 주택 취득세율 강화 등을 위한 '지방세법' 개정안이 12일부터 시행딤에 따라 조정대상지역인 시도 개정된 지방세법에 따라 주택에 대한 취득세가 강화됐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안의 주요 내용을 보면, 우선 다주택자ㆍ법인 주택 취득세가 강화됐다. 현재는 취득가액 기준(6억ㆍ9억 원)에 따라 3주택까지는 1~3%, 4주택부터는 4%의 세율을 적용받았다.

 

하지만 이제부터 시도 2주택은 8%, 3주택 이상은 12%의 세율을 적용받는다. 다만, 직장, 취학 등의 사유로 일시적 2주택이 되는 경우에는 1주택으로 과세하는 예외를 뒀다.

 

또한, 주택 증여 취득세도 강화된다. 현재는 주택을 증여받는 경우, 3.5%의 세율을 적용받지만, 개편안에 따라 앞으로 조정대상지역인 시에서 3억 원 이상 주택을 증여할 경우 12%의 취득세를 내야 한다.

 

반면, 생애최초 주택 구입자의 취득세 감면 혜택은 확대된다. ▲우선 생애 최초 주택 구입 연령이나 혼인 여부 기준을 없애고 ▲전용 60㎡ 이하였던 주택 면적 제한도 없앴다.

 

이어 ▲취득세 감면율도 기존 50%에서 1억5천만 원 이하 주택은 100%, 1억5천만 원∼4억 원 까지는 50%로 확대하고, 소득 기준도 부부합산 7,000만 원 이하로 대상을 넓혔다.

 

시 관계자는 "이번 세제 개편으로 지방소득세, 부동산교부세 등 2021년 시 세수가 27억 원가량 증액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납세자 신뢰 보호를 위해 대책 발표일인 7월 10일 이전에 주택 매매계약을 체결한 사실이 입증되는 경우, 개정 전 지방세법을 적용받을 수 있다. 특히 생애 최초 주택구입자 취득세 감면 확대 내용을 적극적으로 홍보해 신혼부부나 청년들이 더 많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하기수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이솜, 몽환적 분위기 힙한 매력 화보에 男心 유혹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