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 센트럴병원 간호사 1명 '코로나19' 확진…고위험 구역 근무 "초비상"

배종석·하기수 | 기사입력 2020/09/17 [11:01]

시흥 센트럴병원 간호사 1명 '코로나19' 확진…고위험 구역 근무 "초비상"

배종석·하기수 | 입력 : 2020/09/17 [11:01]

 

시흥 센트럴병원 간호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비상이 걸렸다.

 

17일 시와 방역당국에 따르면 군포시 산본동에 거주하는 40대 센트럴병원 간호사(120번째)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확진자의 경우 무증상이면서, 센트럴병원 고위험 구역 근무 중 확진된 것으로 추정돼 시와 방역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특히 이 간호사는 지난 10일 센트럴병원 고위험 구역에서 근무한 것으로 확인됐으며, 16일 54명으로 대상으로 한 시흥시보건소ㆍ센트럴병원 2차 합동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나머지 53명은 음성 판정이 나왔다.

 

또한 이 센트럴병원 간호사는 지난 9일 센트럴병원에서 확진환자 발생(109번~112번째) 후 고위험 구역 근무 중 확진판정을 받았다.

 

시와 방역당국은 "경기도ㆍ시흥시 즉각대응팀은 확진자가 발생한 해당 층을 환자 발생 지역 및 접촉 정도에 따라 ▲고위험 구역 ▲저위험 구역으로 나누어 병실간, 층간 이동을 제한하고 환자들을 별도 격리해 관리하고 있다"며 "센트럴병원 격리 층에 대해서는 이후로도 이동을 제한하며 철저히 관리하겠다. 더불어 센트럴병원과 인근에 대해서는 철저하게 방역을 완료했으며, 수시로 방역을 실시하고 있다"고 말했다./배종석ㆍ하기수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이주빈, '2020 제7회 한중경영대상' 아시아 라이징 스타상 수상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