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 기아차 '코로나19' 14명 발생…직원 9명ㆍ가족 4명ㆍ지인 1명

배종석 | 기사입력 2020/09/18 [16:00]

광명 기아차 '코로나19' 14명 발생…직원 9명ㆍ가족 4명ㆍ지인 1명

배종석 | 입력 : 2020/09/18 [16:00]

 

광명 기아자동차 소하리공장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모두 14명이 발생했다.

 

18일 시와 방역당국에 따르면 기아차 '코로나19' 확진자 발생과 관련, 오후 2시 현재 14명(직원 9명 가족 4명, 인천시 거주 지인 1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현재 시와 방역당국이 파악한 지역별 기아차 관련, 확진자의 현황은 안산시 5명, 용인시 4명, 군포시 2명, 시흥ㆍ부평ㆍ익산시 각 1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시는 이 날까지 경기도와 정밀 역학조사를 통해 밀접 접촉자 80명을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또한 능동감시 143명, 수동감시 621명 총 844명을 대상으로 신속하게 실제 거주하고 있는 보건소에서 검사를 완료하도록 문자를 발송하고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 가운데 17일까지 205명 검사결과 음성판정을 받았으며, 이 날 오전 광명시 거주 시민 148명이 검사를 완료하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아울러 검사대상자 전원의 결과를 확인해 질병관리청, 경기도와 광명시가 위험성이 없다고 판단 될 때까지 기아자동차 소하리공장에 조업중지를 요청했다.

 

시와 방역당국은 "소하리공장 내부 오염가능성이 있는 전체 시설에 대해 방역소독을 완료했다"며 "향후 확진자 발생여부에 따라 추가 역학조사를 진행할 것이며, 근로공간 및 시민들께 위험이 없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배종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이주빈, '2020 제7회 한중경영대상' 아시아 라이징 스타상 수상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