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캐디 강제추행 혐의…경기도, 5급 팀장 직위해제

배종석 | 기사입력 2020/09/24 [18:31]

여성 캐디 강제추행 혐의…경기도, 5급 팀장 직위해제

배종석 | 입력 : 2020/09/24 [18:31]

 

골프장에서 여성 캐디를 강제추행 한 혐의를 받고 있는 경기도 소속 5급 팀장이 직위해제 됐다.

 

24일 도에 따르면 A팀장은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기간이었던 지난 13일 강원도 홍천의 한 골프장에서 사적 모임을 가진 것으로 드러났다.

 

이어 라운딩 도중 여성 캐디의 신체를 접촉해 수사기관으로부터 ‘강제추행’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도는 해당 팀장이 방역지침을 어긴 것은 물론 공직기강을 심각하게 훼손한 것으로 판단해 직위해제 했다고 설명했다.

 

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방역을 위해 국민 모두가 희생하는 상황에서 모범이 돼야 할 공무원이 해서는 안 될 일을 한 것은 결코 묵과할 수 없는 중대한 비위행위”라며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무관용 원칙으로 엄중 문책하고 공직기강을 확립하겠다”고 말했다./배종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이솜, 몽환적 분위기 힙한 매력 화보에 男心 유혹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