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밀착형 순환버스 '인천e음버스' 11월에 달린다"

김낙현 | 기사입력 2020/09/28 [10:13]

"생활밀착형 순환버스 '인천e음버스' 11월에 달린다"

김낙현 | 입력 : 2020/09/28 [10:13]

인천e음버스 이미지(인천시 제공)

 

'인천e음버스'가 오는 11월 시내를 달린다.

 

이에 시는 28일 생활밀착형 순환버스 '인천e음버스' 운영을 위해 한정면허 6개 운송업체와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 날 협약식에는 '인천e음버스' 18개 노선 운영을 맡은 한정면허 운송업체 대표가 참석했고, 시와 운송사업자는 시내버스 한정면허 종료와 노선개편으로 시민들의 교통복지 실현을 위해 상호 협력하고 이행할 것을 약속했다.

 

시는 '인천e음버스'를 당초 시내버스 전면개편 일정에 맞춰 동시 개통 예정이었지만 ‘교통복지 실현’이라는 신설 취지에 맞게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 하기 위해 조기 투입할 계획이다.

 

특히 전면적인 시내버스 개편일인 12월 31일보다 앞선 11월 중에라도 조기투입하기 위해 차량 제작업체에 이미 발주한 상태로, 차량이 출고 되는대로 우선해 개통할 예정이다.

 

‘인천e음버스’는 18개 노선, 42대의 차량으로 인천의 원도심 뒷골목과 신규개발지역 등 대중교통 취약지역을 중심으로 어르신 등 사회적 약자 교통편의 제공과 산업단지와 전철역, 농산물시장과 주부들, 중고생 통학을 각각 연계해 시민들의 삶의 질이 한층 더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그 동안 비수익 노선 및 운행 환경이 열악한 지역에서 어려움을 감당하며 달려온 한정면허 운송업체들이 시민들에게 한 걸음 더 가까이 다가가는 '인천e음버스' 개통을 위해 발 벗고 나서준 것에 대해 감사하다"고 말했다./김낙현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이솜, 몽환적 분위기 힙한 매력 화보에 男心 유혹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