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재확산에 8월 산업생산 ↓…소비는 두달만에 ↑

김금수 | 기사입력 2020/09/29 [16:48]

'코로나19'재확산에 8월 산업생산 ↓…소비는 두달만에 ↑

김금수 | 입력 : 2020/09/29 [16:48]

'코로나19' 재확산과 날씨 요인 등으로 전산업 생산이 석달만에 감소했다. 다만 전월 큰 폭으로 감소했던 소비는 기저효과 등으로 2개월 만에 증가했다.

 

29일 통계청이 발표한 ‘8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전 산업생산은 전월보다 0.9% 감소했다. 전월대비 전산업생산이 줄어든 것은 올 5월(-1.2%) 이후 3개월 만이다.

 

8월 산업활동은 광공업생산, 서비스업생산이 모두 감소하며 전산업 생산이 3개월만에 감소로 전환했다. 전월비 –0.9%, 전년 동월비 –3.4%에 그쳤다. 지출 측면에서는 소매판매가 2개월만에 3.0% 증가했으나 설비·건설투자는 4.4% 감소했다.

 

또 광공업 생산은 전기·가스업(6.7%)은 증가했으나 광업(-0.7%), 제조업(-1.0%)이 감소하며 전월비 0.7% 감소(전년동월비 –3.0%)했다.

 

이어 서비스업 생산은 '코로나19' 재확산 및 거리두기 강화 등 영향으로 숙박·음식(-7.9%), 예술·스포츠·여가(-8.6%) 등 대면서비스업을 중심으로 5개월 만에 감소로 전환했다. 도소매(-1.5%), 부동산(-6.7%), 전문·과학·기술(-3.2%) 등도 감소하며 전월비 1.0% , 전년동월비 3.7% 감소했다.

 

제조업 평균가동률은 69.6%로 전월비 0.5% 하락했다. 제조업 재고는 전월비 2.1% 증가, 출하는 1.4% 감소했으며 제조업 재고/출하비율은 119.7%로 전월비 4.1% 상승했다. 지출측면에서 소매판매는 2개월만에 증가 전환됐으나 설비투자와 건설투자는 감소했다.

 

아울러 소매판매의 경우는 전월 감소에 따른 기저영향이 작용한 가운데 가전 등 내구재가 큰 폭으로 개선(12.7%)되며 증가했다. 준내구재(-4.4%)는 감소했으나, 비내구재(0.9%) 판매는 증가, 전월비 3.0% 증가(전년동월비 0.3%)했다.

 

이와 함께 설비투자·건설투자는 주요기업 생산설비 증설 완료, 기상여건 악화 등 일시적 요인으로 비교적 큰 폭으로 감소했다. 설비투자의 경우 기계류(-5.8%), 운송장비(-0.2%) 투자가 모두 줄며 전월비 4.4% 감소(전년동월비 –1.8%)했고 건설투자도 7.1% 감소했다.

 

국내 기계수주는 공공수주(14.1%)가 증가했으나 민간수주(-3.9%)가 감소하며 전월비 3.2% 감소(전년동월비 +0.5%)했다. 건설기성은 건축 공사(-6.5%) 및 토목 공사(-8.5%) 실적이 모두 감소하며 전월비 7.1% 감소(전년동월비 –9.4%)했다.

 

건설수주(경상)는 전월비 21.6% 감소(전년동월비 +37.2%)했다. 경기선행지수 순환변동치(+0.4p)와 동행지수 순환변동치(+0.6)는 3개월 연속 상승했다.

 

8월의 생산·투자 감소세에 이어 '코로나19' 확산세 및 거리두기 강화 조치가 9월에도 지속되면서 향후 지표의 불확실성도 여전히 높은 상황이다./김금수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정려원, 여신 방불케 하는 매력적인 화보 공개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