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주식회사 올 3분기 누적매출 '115억'…지난 해 보다 3배 증가

여민지 | 기사입력 2020/10/08 [12:19]

경기도주식회사 올 3분기 누적매출 '115억'…지난 해 보다 3배 증가

여민지 | 입력 : 2020/10/08 [12:19]

경기도주식회사가 2년 연속 매출 기록을 갈아치우며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8일 경기도주식회사는 도내 중소기업 지원사업 등으로 9월까지 누적 매출액 약 115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해 같은 기간 매출액 약 38억 원에 비해 약 300% 성장한 수치이다.

 

경기도주식회사는 지난 해 처음으로 매출 100억 원을 돌파하며 순손익 흑자로 전환됐고, 올해는 이미 지난해 매출을 뛰어넘는 115억 원을 기록하며 2년 연속 흑자를 달성했다.

 

2016년 설립 이후 해마다 적자를 기록하며 우려를 사기도 했지만, 2019년 이석훈 대표 취임 후 공격적인 유통채널 확대와 해외 시장 개척 등으로 2019년 처음으로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국내 중소기업들에게는 유난히 힘든 해였다. 외부 활동량이 급감함에 따라 오프라인 매장을 중심으로 한 중소기업의 판매 실적도 대폭 감소했기 때문이다.

 

이런 위기 상황에서 경기도주식회사는 비대면으로 진행하는 온라인 마케팅과 홈쇼핑 판로 개척 등에 집중하며 판로 다각화 전략을 통해 중소기업 매출 보전에 힘써왔다.

 

구체적으로, 지난 9월 기준 경기도주식회사의 누적 매출액 약 115억 원 중 온라인 판로지원 실적이 약 61억 원으로 절반 이상을 기록하고 있다.

 

무엇보다 국내 대형 온라인 쇼핑몰인 ‘11번가’ 등과 협업한 도내 중소기업 상품 기획전을 비롯해 ‘카카오톡’ 등 SNS 내 공동구매를 진행하는 SNS 커머스 몰 등을 공략한 것이 주효했다.

 

아울러 소비자 요구를 충족시키기 위한 제품 선정을 바탕으로 홈쇼핑 연속 매진이라는 성과를 이루기도 했다. 그 결과, 올해 9월까지 온라인 사업 매출은 작년 동기 대비 약 300% 성장했고, 홈쇼핑 매출 역시 144% 성장하며 도내 중소기업의 위기 극복을 견인했다.

 

이석훈 대표는 “'코로나19' 위기를 맞아 판로 다각화로 도내 중소기업 위기 극복에 힘을 보태 다행”이라며 “2년 연속 매출 기록 경신에 그치지 않고 앞으로도 다양한 전략과 사업으로 도내 기업들의 활로 개척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주식회사는 도 공공배달앱인 ‘배달특급’ 시범 운영을 앞두고 있다. 3개 시범지역인 화성‧오산‧파주에서 가맹점 사전접수를 진행, 목표치인 3,000건을 초과 달성하며 ‘배달특급’ 성공의 기틀을 닦았다는 평가다./여민지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정려원, 여신 방불케 하는 매력적인 화보 공개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