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전국 최초 자율주행 시뮬레이션 플랫폼 구축에 나서

최동찬 | 기사입력 2020/10/27 [16:28]

성남시, 전국 최초 자율주행 시뮬레이션 플랫폼 구축에 나서

최동찬 | 입력 : 2020/10/27 [16:28]

자율주행 시뮬레이션 플랫폼(성남시 제공)

 

성남시가 전국 최초로 자율주행 시뮬레이션 플랫폼을 구축을 통해 기업지원에 나선다.

 

27일 시에 따르면 자율주행을 연구·개발하기 위해서는 교통상황, 날씨, 도로, 주변 환경 등 다양한 조건 사이에서 일어나는 복잡한 상호 작용들에 대해 다양한 시나리오로 테스트하고 검증해야 한다.

 

특히 자율주행 시뮬레이션 플랫폼은 이런 물리적인 테스트를 최소화하고, 가상공간에서의 반복된 테스트를 통해 개발 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샤크’(SHARK)로 명명된 성남시 자율주행 시뮬레이션 플랫폼은 판교, 본시가지 등 성남 도로뿐 아니라 자율주행 실험도시 K-City(화성)의 도로도 탑재돼 다양한 테스트 환경을 제공한다.

 

또 ‘샤크’에서 기업들은 현실과 동일한 가상의 도로환경(디지털 트윈)을 통해 실제 도로에서 발생하는 수만 가지 상황을 재현할 수 있게 되며, 상황별 대응 알고리즘의 안정성과 신뢰성을 점검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지자체에서 직접 자율주행 시뮬레이션 플랫폼을 구축해 기업을 지원하는 것은 전국 최초"라며 "‘샤크’에 탑재되는 판교지역 3D 모델링과 정밀도로지도는 지난 7월 시와 네이버랩스의 업무협약에 따라 네이버랩스가 제공했으며, 이로 인해 시는 1억 원 이상의 구축예산을 절감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샤크’의 사용을 희망하는 성남 소재 자율주행 기업, 연구소, 학교 등에서는 성남산업진흥원 홈페이지에 오는 11월 3일까지 신청하면 된다./최동찬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문채원, 낭만적인 감성의 홀리데이 화보 공개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