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대부업 금리가 무려 3,878%…경기도 특사경, 불법 대부업자 무더기 검거

배종석 | 기사입력 2020/10/29 [18:33]

불법 대부업 금리가 무려 3,878%…경기도 특사경, 불법 대부업자 무더기 검거

배종석 | 입력 : 2020/10/29 [18:33]

 

경기도 내 미등록 대부업 및 대부중개업자 등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29일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은 미등록 대부업 및 대부중개업자 등 16명을 적발해 8명을 검찰에 송치하고 8명을 형사 입건했다. 또한 지난 5∼9월에 걸친 불법 대부업 수사에서 확인된 피해자는 111명이며 대출 규모는 92억4천만여 원이라고 밝혔다.

 

실제 미등록 대부업자 A씨는 2014년부터 급전이 필요한 건축업자 등 14명에게 24회에 걸쳐 1억∼15억 원씩 총 90억 원 상당을 대출해주고 원금과 별개로 수수료와 이자 명목으로 19억3천만 원을 받았다.

 

또 다른 미등록 대부업자 B씨는 피해자 6명을 A씨에게 소개해주고 8회에 걸쳐 1억5천만여원의 불법 중개수수료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C씨는 배달 대행업, 일용직 근로자 등 84명에게 평균 300만 원씩 모두 2억여 원을 대출해준 뒤 연 이자율 760%의 고금리를 챙겼다.

 

피해자의 금융계좌를 대부업 상환에 이용해 불법 대부행위를 한 사례도 적발됐다. D씨는 2017년 7월부터 타인 명의 계좌를 이용해 대부상환을 받은 뒤 자신의 계좌로 이체해 챙기는 방식으로 일용직 종사자 등 7명에게 23회에 걸쳐 4,500만 원을 대출해주고 6,570만 원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D씨는 40만 원을 대출해주고 12일 만에 원금과 이자를 포함해 91만 원을 상환받아 연 이자율 3,878%의 고금리로 대부행위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밖에 수원, 평택, 포천, 남양주 등지에서 불법 대부업 광고전단을 살포한 7명을 현장에서 검거하고 광고전단 2만4천장을 압수했다.

 

김영수 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장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영세 상인과 서민 등 자금이 필요한 어려운 이들을 대상으로 불법 사금융이 확산할 우려가 있다”며 “전방위적 집중단속을 하겠다”고 말했다./배종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고아라, B컷마저 갓벽…'러블리의 결정체'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