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데이터 전용 알뜰폰 사업자 지원 위해 '다량구매할인제' 도입

여한식 | 기사입력 2020/11/03 [21:44]

과기부, 데이터 전용 알뜰폰 사업자 지원 위해 '다량구매할인제' 도입

여한식 | 입력 : 2020/11/03 [21:44]

알뜰폰 도매대가 인하에 따라 5G 알뜰폰 요금이 더 저렴해질 전망이다.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알뜰폰 사업자가 이용자에게 이통3사 대비 최대 30% 이상 저렴한 요금제를 제공할 수 있는 경쟁력의 근간인 도매대가를 인하한다고 밝혔다.

 

과기부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들의 가계통신비 경감과 데이터 중심 소비자 이용행태 등의 통신환경을 반영해 도매대가를 인하할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5세대(5G) 이동통신·롱텀에볼루션(LTE) 수익배분 대가 인하

 

SK텔레콤(이하 SKT)의 5세대(5G) 이동통신 요금제와 이용자 수요가 높은 롱텀에볼루션(LTE) T플랜과 밴드데이터 요금제의 수익배분 방식 도매대가를 낮춘다. 먼저, 5세대(5G) 이동통신 2종 요금제 대가를 인하해 앞으로 3만원 중반 대 9GB 5세대(5G) 이동통신 요금제 출시가 가능해졌으며, 5만원 초반대의 200GB 요금제 출시도 기대된다.

 

또한 데이터를 다량으로 사용할 수 있어 최근 많은 알뜰폰 이용자를 확보하고 있는 롱텀에볼루션(LTE) 주력 요금제인 T플랜과 밴드데이터의 대가를 0.5%~2%p 낮춰 요금 인하 여력을 확보했다.

 

◆종량제 도매대가 인하

 

저가 요금상품에 주로 적용되는 종량제(음성, 데이터, 단문메시지 사용량만큼 도매대가를 납부) 도매대가는 음성 18.43→10.61원/분, 데이터 2.95→2.28원/MB로 낮추고, 가입자가 실제로 사용하지 않아도 이통사에 지불해야 하는 최소사용료는 월 1600원에서 1500원으로 100원을 줄인다.

 

올해 인하율은 음성 42.4%, 데이터 22.7%로 지난해(음성 17.8%, 데이터 19.2%) 대비 높은 수준이다. 과기부는 이번 대가 인하로 현재도 다양한 저가 요금제를 출시하고 있는 알뜰폰이 더 많은 사용량을 제공하면서도 저렴한 요금제를 출시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예를 들어 현재 데이터 700MB, 음성 100분, 문자 100건을 월 5500원에 제공중이면 종량 대가 인하로 동일 사용량을 4000원대에 제공 가능할 것으로 예측된다.

 

◆데이터 다량구매할인 도입

 

최근 데이터 중심 이용환경과 완성차, 무선사물인터넷(IoT) 등 분야에서 늘어나고 있는 데이터 전용 알뜰폰 사업자 기반을 지원하기 위해 데이터를 다량으로 구매하면 도매대가를 추가로 할인하는 다량구매할인제를 도입한다.

 

SKT는 알뜰폰 사업자가 이용한 데이터량에 따라 최소 0.8%에서 최대 13%까지 할인을 내년 초부터 제공해 6개 사업자에 적용되며, 향후 이를 통해 다양한 조합의 요금제가 나올 것으로 예상한다.

 

과기부는 “이번 도매대가 인하를 통해 알뜰폰 사업자가 다양하고 저렴한 요금제를 출시해 이용자 선택권 확대와 가계통신비 부담 경감으로 이어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여한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이영진, '핸드메이드 러브' 출연 확정…이수혁과 절묘한 관계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