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종합운동장역 환승센터가 수도권 서부지역 교통 중심지로 도약

여한용 | 기사입력 2020/11/12 [10:19]

부천종합운동장역 환승센터가 수도권 서부지역 교통 중심지로 도약

여한용 | 입력 : 2020/11/12 [10:19]

부천종합운동장 환승센터 조감도(부천시 제공)

 

부천종합운동장역 환승센터가 수도권 서부지역 교통 중심지로 도약한다.

 

12일 시에 따르면 국토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이하 대광위)에서 주관하는 ‘GTX역사 환승센터 공모사업’에 부천종합운동장역을 포함한 10개 역사가 선정됐다. 이 공모에는 서울시 4개 역사, 인천시 3개 역사, 경기도 12개 역사 등 GTX 노선의 역사가 참여했다.

 

시는 부천종합운동장역 환승센터를 친환경 랜드마크로 조성하겠다는 목표다. LH 인천지역본부와 협력해 마련한 구상안에 따르면 환승시설은 지하에 집중 배치되고 지상에는 자연훼손을 최소화하고 자연과 사람이 공존할 수 있는 도심 속 공원이 조성된다.

 

또한 시는 이용객의 환승 편의 극대화에 중점을 두고 환승센터를 수직 환승체계로 조성할 예정이다. 지하 1층에는 버스·택시 환승 정거장과 GTX-B노선 환승이 가능한 스마트 엘리베이터, 지하 2층은 지하철7호선·대곡~소사선과의 연결통로, 지하 3층은 환승주차장이 배치된다.

 

이런 체계로 조성시 환승 거리는 건립 전·후 대비 약 70% 이상 단축된다. 이처럼 공모 선정에 따라 부천종합운동장역 환승센터는 제4차 광역교통시행계획과 GTX 기본계획에 반영될 뿐만 아니라 대광위 총괄계획단의 컨설팅도 지원받게 됐다.

 

부천종합운동장역은 지하철 7호선, 2021년 개통 예정인 대곡~소사선, 2019년 8월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하고 노선이 확정된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B노선)가 연결된 트리플 역세권이다.

 

시 관계자는 "올해 경기도, 김포시, 하남시와 공동으로 제4차 국가철도망에 반영 요청한 GTX-D(가칭)노선과 역세권 개발사업까지 더해져 수도권 서부지역을 대표하는 ‘대중교통의 중심지’로 떠오르고 있다"며 "부천이 교통중심지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여한용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이영진, '핸드메이드 러브' 출연 확정…이수혁과 절묘한 관계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