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공정무역 활성화 지원 사업, 선정과정은 불공정 "독점 질타"

김금수 | 기사입력 2020/11/15 [15:15]

경기도, 공정무역 활성화 지원 사업, 선정과정은 불공정 "독점 질타"

김금수 | 입력 : 2020/11/15 [15:15]

경기도의회 제공 

 

경기도의 공정무역사업에 심각한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지난 13일 경기도청 소통협치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회 소속 김미숙 의원(더불어민주당, 군포3)은 "공정무역 활성화 지원 사업 선정자 중 대부분이 도 공정무역위원회 위원이 속하거나 대표로 있는 단체가 선정됐다"며, "불공정한 공정무역 사업 선정 절차에 문제가 있다. 전체 사업에 대한 구상을 원점에서 시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날 김 의원은 “도가 수행하는 공정무역 활성화 지원 사업의 대부분이 도가 설치한 공정무역위원회 위원이 속하거나 대표로 있는 단체가 선정됐다”며 “사업 선정과정에서 공정성이 부족했던 것은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비판했다.

 

또한, “매년 수행하는 공정무역 포트나잇 캠페인 예산이 1억 원 이상임에도 불구하고 공정무역 활성화에 효과가 있는지는 의문”이라며 “세부 내역을 확인한 결과 개막식 당일 행사 중 해외인사 초청 관련 금액이 예산의 상당부분을 차지한다. 소통협치국에서 불필요한 곳에 과도한 예산을 집행한 것은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주장했다.

 

이어 “공정무역 제품개발 예산의 경우, 제품개발이라고 볼 수 없는 제품포장비에 3,500만 원이 쓰이는 등 사업 목적에 부합하지 않는 예산이 사용되고 있다”며, “도가 수행하는 공정무역 사업 대부분이 현재 시점에서 필요 없거나 시기상조”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공정무역 활성화 지원사업 선정심사위원회 위원 현황 자료를 요청했으나 사업 담당자의 자리 부재를 이유로 제출하지 못했다"면서 "소통협치국의 행감 대응 자세에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김금수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이영진, '핸드메이드 러브' 출연 확정…이수혁과 절묘한 관계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