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스타트업 육성을 위한 '인천창업펀드' 조성

김낙현 | 기사입력 2020/11/17 [09:53]

인천시, 스타트업 육성을 위한 '인천창업펀드' 조성

김낙현 | 입력 : 2020/11/17 [09:53]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우수한 기술과 아이디어를 보유한 스타트업의 성장과 투자유치를 지원하기 위해 인천창업펀드(가칭)를 조성한다.

 

이를 위해 시는 최근 인천창업펀드 결성을 마무리했다. 이번에 결성한 인천창업펀드는 2개 분야, 총 671억 원 규모의 한국모태펀드의 자펀드 조합이다.

 

'스마트대한민국창업초기조합T'는 창업 3년 이내 초기 스타트업에 투자하는 371억 원 규모이며, '비하이임팩트투자조합2호'는 소셜벤처기업에 투자하는 300억 원 규모의 펀드다.

 

펀드 운용은 ㈜티인베스트먼트와 비하이인베스트먼트(유)가 각각 맡게 되며, 투자기간은 4년, 존속기간은 8년이다.

 

시는 올해 2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두 곳의 펀드 조합 결성에 참여했다. 시가 출자에 참여한 투자조합은 시 출자금액의 최소 3배 이상 인천 소재기업 또는 1년 이내 이전 예정인 기업에 투자하게 된다.

 

앞서 시는 지난 2017년 12월 처음으로 인천창업펀드 1호(재기분야, 375억 원 규모)의 출자사업을 시작한 이래, 2019년에 2호, 3호 펀드총 436억 원을 조성한 바 있다.

 

올해는 5월 인천창업펀드 확대 조성계획을 수립하고, (재)인천테크노파크(원장 서병조)와 함께 2020년 한국모태펀드 정시 출자사업의 위탁 운용사로 선정된 전문투자회사를 대상으로 업무집행조합원 2개사를 선정해 투자조합 결성에 참여했다.

 

그동안 시가 출자에 참여한 인천창업펀드는 올해 10월말 현재 59개사에 553억 원을 투자했다. 시 연간 기술창업 신설 법인수는 4년 연속 증가해 지난 2016년 1,697개이던 것이 2019년에는 1,997개로 늘었다.

 

인천테크노파크 허제도 창업지원센터장은 “인천에 숨은 보석 같은 스타트업을 찾아내는데 매력을 느낀다”며, “올해 연말 개소하는 ‘스타트업파크’와 시 창업허브가 될 ‘창업마을 드림촌’ 등 창업인프라 조성 사업과 함께 투자방식의 지원정책이 창업생태계 활성화에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류제범 시 투자창업과장은 “시가 확대 추진하고 있는 인천창업펀드 조성사업은 우수 창업기업을 발굴해 지분투자방식 등으로 성장 자금을 공급하고, 성공한 기업의 이익을 공유해 지역 기업에 재투자하는 선순환 체계를 구축해 창업생태계를 활성화 하려는 데 목적이 있다”며, “창업지원기관들과 협력해 시 창업지원정책의 고도화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김낙현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이연희, VAST 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으로 새로운 동행 시작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