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내년부터 신혼부부와 청년 전·월세 대출이자 지원한다"

배종석 | 기사입력 2020/11/23 [18:07]

광명시, "내년부터 신혼부부와 청년 전·월세 대출이자 지원한다"

배종석 | 입력 : 2020/11/23 [18:07]

 

광명시(시장 박승원)가 내년 1월부터 신혼부부, 청년을 대상으로 ‘전·월세 대출이자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23일 시에 따르면 이번 전·월세 대출이자 지원 사업은 부동산 가격 폭등과 취업난으로 어려움을 겪는 신혼부부와 청년들의 주거비용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마련됐다.

 

이를 위해 시는 방문·전화 등을 통한 주택가격 현지 조사와 신혼부부·청년 인구 분석 등으로 지원 기준을 마련했으며, 11월 초 관련 조례를 제정했다.

 

이에 신혼부부의 경우 시 소재 단독, 다가구, 아파트, 연립주택, 다세대주택, 오피스텔(전용면적 또는 계약면적 85㎡ 이하에 한함)에 거주하고 가구소득이 연 8천만 원 이하, 임차보증금이 5억 원 이내여야 한다.

 

또한 공고일 이전까지 혼인신고를 마치고 혼인신고일로부터 7년 이내의 신혼부부여야 하며 대출금 1억5천만 원 범위에서 전세 1.3%, 월세1.5% 이내로 매년 1회씩(3월) 3년 동안 가구당 최대195~225만 원(연간 최대 65~75만 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아울러 청년의 경우 시 소재 단독, 다가구, 아파트, 연립주택, 다세대주택, 오피스텔(전용면적 또는 계약면적 60㎡ 이하에 한함)에 단독 거주(공고일 기준)하는 19세에서 39세 이하로 연 소득 5천만 원이하, 임차보증금 3억 원 이내이면 신청가능하다.

 

대출금 1억 5천만 원 범위에서 전세 0.6%, 월세 0.8% 이내로 매년 1회씩(3월) 3년 동안 가구당 최대90~120만원(연간 최대 30~40만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단, 생계·의료·주거 급여 수급자, 공공임대 거주자, 주택도시기금법에 의한전세자금 대출자, 불법 건출물 거주자 등은 지원받을 수 없다.

 

시는 내년 1월 광명시청 누리집에 신청기간, 신청방법 등 자세한 사항을 공고할 계획이며, 궁금한 사항은 시청 주택과 공동주택지원팀(02-2680-6705)으로 문의하면 된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이번 사업이 신혼부부와 청년의 주거 안정에 도움이  되고, 젊은 세대의 정착 인구가 늘어나 활력 있고 살기 좋은 도시로 거듭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전·월세 대출이자 지원 사업이외에도 청년들의 주거 안정에 도움을 주기 위해 너부대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구름산지구 도시개발, 공용주차장 부지, 광명시흥테크노밸리 주거단지 등에 2025년까지 청년과 신혼부부를 위한 주택 1,210호를 마련할 계획이다./배종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신예 임수현, 새 토일 오리지널 '타임즈' 캐스팅!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