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국공립어린이집 23곳 그린 리모델링 추진 "산뜻하게 단장"

최동찬 | 기사입력 2020/11/30 [09:12]

성남시 국공립어린이집 23곳 그린 리모델링 추진 "산뜻하게 단장"

최동찬 | 입력 : 2020/11/30 [09:12]

성남시 분당동어린이집(성남시 제공)

 

성남시 국공립어린이집 등 15년된 23곳 어린이집에 대해 내년도 7월까지 쾌적한 보육환경의 에너지 고효율 건물로 리모델링된다.

 

30일 시에 따르면 시는 국토교통부가 공모한 ‘공공건축물 그린 리모델링 사업’에 이들 어린이집이 선정돼 모두 39억 원(국ㆍ도비 31억 원 포함)을 들여 어린이집을 새롭게 단장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그린 리모델링은 사회적으로 보호가 필요한 어린이, 어르신 등이 이용하는 노후 공공건축물의 에너지 성능, 생활환경, 미관 등을 신축 건축물 수준으로 개선하는 정부의 그린 뉴딜 사업이다.

 

이번에 선정된 국공립어린이집은 지역별로 ▲수정구=수진동·신흥제2·단대·양지·양지2·태평1동·태평제3·산성·고등동복지관어린이집 ▲중원구=금광2·다솜·상대원·상원·선경·성남동·은행제1·은행제3·하대원·은솔어린이집 ▲분당구=야탑·분당동·서현·청솔어린이집 등이다.

 

이에 시는 이들 사업 대상 어린이집 건축물에 고성능 창호, 내·외벽 단열재, 고효율 냉·난방 장치, 고효율 조명 등을 새로 설치해 에너지 성능을 높일 계획이다. 이와 함께 환기 장치를 설치해 실내 공기질을 개선한다.

 

특히 여름철에 실내온도가 높거나 단열 시공이 부족해 열 손실이 큰 건축물은 추가로 차열 페인트를 지붕·옥상에 칠하고, 주변 대기환경이 기준 이하인 어린이집은 출입구에 스마트 에어샤워 시설을 설치한다.

 

시 아동보육과 관계자는 "어린이집별 리모델링 공사 착수 시점은 시공사 계약, 설계용역 등의 절차를 마치는 연말이나 내년 초"라며 "낡은 건축물의 에너지 효율을 높이는 성남형 그린 리모델링 공사를 진행해 국공립어린이집 원아들에게 쾌적한 보육환경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공립어린이집 80곳(원아 6,050명, 보육 교직원 1,300명) 가운데 준공 후 15년 이상 된 노후 어린이집은 28곳이다. 이 중 5곳은 재개발지역에 소재해 이번 그린 리모델링 사업 대상에 포함하지 않았다./최동찬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서은아, 빅보스 엔터테인먼트行…이일화·이종혁·안은진과 한솥밥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