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오포읍 능평2리 방음벽 준공 "주민 숙원사업 해결"

최동찬 | 기사입력 2020/11/30 [12:22]

광주시, 오포읍 능평2리 방음벽 준공 "주민 숙원사업 해결"

최동찬 | 입력 : 2020/11/30 [12:22]

 

광주시가 교통소음으로 고통 받던 오포읍 능평2리 주민들의 숙원사업을 해결했다.

 

30일 시에 따르면 시는 오포읍 능평리 236의 3 일대 방음벽 설치사업을 준공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준공한 방음벽은 능평리 236의 3 일대부터 265의 14 일대까지 높이 5m, 길이 275m로 설치됐다.

 

이번에 방음벽이 설치된 지역은 지난 2019년 소음·진동 관리법에 따라 교통소음 관리지역으로 지정, 이곳 주민들은 그동안 국지도 57호선변의 교통 소음으로 인해 수면 방해 등 불편을 겪어 왔다.

 

이에 시는 사업비 9억여원 전액을 경기도 특별조정교부금(도비)으로 확보, 지난 4월 착공해 사업을 완료했다. 시는 방음벽 설치로 인해 국지도 57호선의 교통소음으로 고통 받던 주민들이 보다 쾌적하고 정온한 생활환경을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시는 태전동 태전지구 일대에도 주민들의 교통소음 피해를 최소화 하기 위해 경기도 특별조정교부금 13억3,700만 원을 확보해 연말까지 준공을 목표로 방음벽 설치사업을 추진 중이다.

 

신동헌 광주시장은 “교통소음 민원발생지역 51개 지점 소음측정 용역완료 후 초과지역 등에 대해 교통소음 관리지역으로 지정할 예정”이라며 “교통소음 해소 방안으로 저소음포장, 방음벽, 방음터널, 방음림 등 지역여건과 수혜도 등을 감안해 교통소음 저감 대책을 연차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최동찬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서은아, 빅보스 엔터테인먼트行…이일화·이종혁·안은진과 한솥밥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