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전기버스 도입 및 친환경 연료 충전 인프라 구축

여한용 | 기사입력 2020/12/04 [11:39]

오산시, 전기버스 도입 및 친환경 연료 충전 인프라 구축

여한용 | 입력 : 2020/12/04 [11:39]

 

오산시(시장 곽상욱)가 시내버스 노선에 대형저상 전기버스 6대를 도입해 운행에 들어갔다.

 

4일 시에 따르면 시가 이번에 도입한 전기버스는 현대자동차에서 제작한 일렉시티버스로 256kwh의 배터리를 장착해 1회 충전으로 최대 290km를 운행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시는 전기버스 6대를 시내버스 202번 노선(오산 신동아A ~ 수원 광교 호반베르디움A)에 투입해 일일 92회를 운영할 계획이다.

 

특히 전기버스 운행은 경기 남부권에서 수원시에 이어 두 번째로, 대중교통의 전기버스 도입을 확산시키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어 시는 친환경 연료 충전 인프라 구축에도 나섰다.

 

또한 두곡동에 위치한 버스공영차고지 내에 전기버스 충전시설 16기 설치를 완료 했으며, 천연가스(CNG) 충전시설 2기도 설치 중에 있다.

 

시는 그 동안 CNG 충전시설이 없어 타시군의 충전시설을 이용하는 등 CNG 버스의 안정적인 연료 공급이 어려웠으나, 이번 충전 인프라 구축으로 친환경연료를 사용하는 CNG버스와 전기버스를 확충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아울러 시는 친환경 연료 충전 인프라 구축과 저공해 버스운행으로 자동차 배출가스로 인한 미세먼지, 대기오염 및 온실가스를 감축하고 경제성과 안전성을 갖춰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들에게 질 높은 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내년에도 전기저상버스를 10대 추가도입 예정"이라며 "점진적으로 대수를 늘려 정부의 그린뉴딜사업과 신재생에너지 사용으로 대기오염 저감 등 친환경정책에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여한용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서은아, 빅보스 엔터테인먼트行…이일화·이종혁·안은진과 한솥밥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