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수도권 역학조사에 군·경·수습공무원 800명 파견한다"

여한식 | 기사입력 2020/12/11 [16:59]

"코로나 수도권 역학조사에 군·경·수습공무원 800명 파견한다"

여한식 | 입력 : 2020/12/11 [16:59]

 

'코로나19' 역학조사에 군, 경찰, 수습공무원 등 800여명의 인력이 지원된다.

 

11일 전남도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정세균 국모총리는 "수도권이 뚫리면 대한민국 전체 방역의 댐이 무너진다는 각오로 전력을 다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 날 정 총리는 "최근 열흘 연속으로 하루 500명 넘는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어 지난 대구·경북 사태 당시보다 더 심각한 위기상황이 지속되고 있다"며 "수도권을 비롯한 여러 지역에서 끊임없이 계속되는 역학조사와 진단검사, 부족한 병상 확보, 늘어나는 환자치료에 현장의 방역인력과 의료진은 사투를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최근 '코로나19' 확산 양상을 살펴보면 수도권을 중심으로 가족, 친구, 동료간 접촉을 통해 감염돼 전국으로 확산되는 패턴을 보이고 있다"며 "결국 이번 유행의 기세를 꺾으려면 우선 수도권 방역에서 승기를 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는 감염이 확인된 사례의 추가 확산을 차단하는 한편 숨어있는 전파자를 적극적으로 찾아내고자 선제검사를 대폭 확대한다"며 "이를 위해 수도권 주요지역 약 150곳에 임시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연말까지 누구나 손쉽게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종교시설에서의 집단감염은 이전에 비해 줄었지만 연말인데다 성탄절을 앞두고 각종 종교모임과 행사를 준비하고 있는 곳도 있어서 우려되는 점이 많다"며 "지금까지 협조해 주셨던 것처럼 비대면 종교활동, 모임·식사 금지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다./여한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이봄소리, 이일화-이종혁-전동석-안은진과 "한솥밥!"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