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2025년 공공임대 240만호 달성…주거 공공성 강화하겠다"

여한식 | 기사입력 2020/12/11 [17:19]

문 대통령, "2025년 공공임대 240만호 달성…주거 공공성 강화하겠다"

여한식 | 입력 : 2020/12/11 [17:19]

청와대 제공 

 

오는 2025년까지 공공임대주택 240만호시대가 열린다.

 

11일 문재인 대통령은 화성시 동탄의 행복주택 단지를 찾아 "청년과 신혼부부, 노인과 장애인, 저소득층과 같은 주거 취약계층을 위한 공공임대주택 공급은 국가가 가장 우선해야 할 책무다"라며 공공임대주택 확충방안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집이야말로 가장 기본적인 사회안전망이고, 주거권은 인간답게 살기 위한 최소한의 권리"라며 "정부는 국민 모두의 기본적인 주거복지를 실현하는 주거정책을 흔들림 없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누구나 살고 싶은 공공임대주택을 건설할 것"이라며 "내년부터 공공임대주택 입주요건을 중산층까지 확대하고, 2025년까지 중형 임대주택 6만3,000호를 공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화성 동탄 행복주택 단지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공공임대주택 100만호 공급을 기념해 건설됐다./여한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이봄소리, 이일화-이종혁-전동석-안은진과 "한솥밥!"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