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면접비 주는 모범기업 32개사 발굴‥지원사업 가점 등 혜택

김금수 | 기사입력 2020/12/14 [09:33]

道, 면접비 주는 모범기업 32개사 발굴‥지원사업 가점 등 혜택

김금수 | 입력 : 2020/12/14 [09:33]

경기도가 청년 구직자들에게 면접수당을 지급한 착한기업 32곳을 ‘2020년도 하반기 경기도 면접수당 지급기업’으로 선정했다.

 

14일 도에 따르면 ‘면접수당 지급기업 인증제’는 면접수당을 지급하는 기업들을 발굴해 인증, 각종 혜택을 지원함으로써 건강한 구인·구직 문화가 더욱 활성화되도록 올해부터 추진하는 정책이다. ‘면접수당’은 기업이 채용면접 시 교통비 등을 목적으로 응시자에게 제공하는 비용을 뜻한다.

 

이번에 인증을 받은 32개 기업은 모집일 이전부터 1회 이상 면접수당을 지급해왔고, 앞으로도 지급할 계획이 있는 업체들로, 신청서와 국제·지방세·4대보험 완납증명서, 회계지출내역 등을 면밀히 심의·검토한 결과다.

 

특히 최근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확산 때문에 경제적으로 어려운 시기임에도 불구하고, 꾸준한 인력 채용은 물론 구직자들에게 ‘면접수당’까지 지급해 귀감이 됐다는 것이 도의 설명이다.

 

실제 고용노동부의 청년친화강소기업에 선정되기도 했던 성남지역 A건설회사는 지난 2002년부터 청년 구직자들을 대상으로 면접수당을 지급해왔다. 올해 '코로나19'로 경기가 위축된 가운데에서도 40명 내외의 구직자들에게 수당을 지급하며 모범이 됐다는 평가다.

 

수원 B제조업체와 의왕 C도소매업체의 경우에는 취업을 위해 힘써온 노력과 기업에 관심을 가져준 응시자들을 대우한다는 의미로 거주지에 따라 최대 10만 원의 면접수당을 지급하고 있다.

 

이로써 올 한 해 동안, 상반기에 선정된 16개 기업을 포함해 총 48개 기업이 ‘면접수당 지급기업’ 인증을 받게 됐다.

 

인증 업체들은 앞으로 일자리우수기업인증, 유망중소기업 지원, 기술개발사업, 해외마케팅지원 등 도가 추진하는 12종의 기업지원 사업 신청 시 가점을 받을 수 있다. 또한 도지사 인증마크를 부여해 이를 자사 마케팅에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뿐만 아니라 경기도일자리재단 홈페이지에 해당 인증기업 명단을 게시하거나 도정 소식지에 인터뷰를 게재하는 등 기업이미지를 홍보할 수 있는 기회도 함께 주어진다.

 

도 관계자는 “면접수당을 도입하면, 구직자들은 경제적 부담을 덜고 기업은 이미지를 높일 수 있는 효과가 있다”며 “앞으로 인증 대상 범위를 중견기업 등으로 확대하는 등 면접수당 지급문화가 확산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인증된 기업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도 일자리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김금수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이봄소리, 이일화-이종혁-전동석-안은진과 "한솥밥!"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