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중소기업육성자금 대폭 확대…"1조 원 넘게 지원한다"

김낙현 | 기사입력 2021/01/05 [10:43]

인천시, 중소기업육성자금 대폭 확대…"1조 원 넘게 지원한다"

김낙현 | 입력 : 2021/01/05 [10:43]

 

인천시가 중소기업육성자금 지원을 대폭 확대한다.

 

5일 시에 따르면 시는 '코로나19'로 위축된 중소기업의 경영안정 및 경제 활력을 위해 관광업, 전세버스업을 포함한 중소기업에 1조450억 원 규모의 '2021년 중소기업육성자금'을 ㅈ 지원한다. 접수를 오는 11일부터 시작한다.

 

지원대상은 신청일 현재 인천에 사업장을 둔 제조업, 제조관련서비스업, 건설업, 무역업, 관광업, 전세버스업 등이며, 도‧소매업 등 유통업도 매출채권보험에 한해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는 기업에 경영안정자금의 융자한도를 대폭 확대해 일반자금은 10억 원, 고용창출 및 수출기업과 해외유턴기업 등에 지원하는 목적성 자금은 최대 100억 원까지 지원하며, '코로나19' 이후 선제적 투자 지원을 위해 구조고도화자금인 공장 구입 자금도 30억 원까지 저리로 융자한다.

 

또한, 기술력은 있으나 담보나 신용이 부족해 대출이 어려운 중소기업에는 지난해에 이어 기술보증기금과 협력을 통해 400억 원 규모의 협약보증지원사업을 실시하고, 부도 위험을 감소시켜 주는 신용보증기금의 매출채권보험에도 500억 원 규모의 지원을 한다.

 

아울러 매출채권보험은 올해부터 도‧소매 유통업 등 보험가입이 가능한 전 산업에 지원해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와 연쇄부도의 위험으로부터 지역경제의 안전망 역할을 적극적으로 지원한다.

 

중소기업육성자금 중 경영안정자금은 은행대출 시 발생되는 이자 중 일정부분을 보전해 주는 사업이며, 중소기업육성기금을 통해 지원하는 구조고도화자금은 기계‧공장 등 시설자금을 장기간 저리에 융자하는 사업으로 모두 기업의 금융비용 절감에 크게 도움을 주며 기업 성장견인을 위한 밑거름이 되고 있다.

 

변주영 시 일자리경제본부장은 “지난 해에 이어 올해도 '코로나19로' 중소기업의 경영환경이 조기에 회복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므로 중소기업육성자금 지원을 확대해 중소기업이 기업경영에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자세한 지원내용은 시 홈페이지 고시‧공고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시 중소기업 맞춤형 지원시스템인 'BizOK'을 통해 오는 11일부터 온라인으로 지원할 수 있다. 궁금한 사항은 인천테크노파크 스마트제조혁신센터로 문의(☎260-0621~4) 하면 된다./김낙현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이봄소리, 이일화-이종혁-전동석-안은진과 "한솥밥!"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