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환경오염물질 무단 배출 사업장 무더기로 적발해 "행정처분"

배종석 | 기사입력 2021/01/06 [10:59]

수원시, 환경오염물질 무단 배출 사업장 무더기로 적발해 "행정처분"

배종석 | 입력 : 2021/01/06 [10:59]

폐수 배출시설을 신고하지 않고 운영해 적발된 세차장

 

수원시가 환경오염물질을 무단으로 배출한 사업장을 무더기로 적발했다.

 

6일 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해 1월부터 12월까지 폐수·매연 등 환경오염물질을 배출하는 관내 사업장 454개소를 대상으로 단속·점검을 실시한 결과 환경오염물질을 무단으로 배출한 사업장 60개소를 적발해 조업정지·과태료 부과 등 행정처분을 내렸다.

 

이가운데 ▲미신고 폐수 배출시설 운영 ▲폐수 배출허용기준 초과 ▲미신고 대기 배출 시설 운영 ▲대기 배출시설 변경 신고 미이행 등 위반사항을 발견했다.

 

이에 시는 사업장 3개소에 조업 정지 처분을 했으며, 1개소는 시설 폐쇄, 2개소는 사용금지 명령을 내렸다. 47개소는 경고와 개선 명령을 받았다. 위반사항 29건에 대해 과태료 2,580만 원도 부과했다.

 

또한 배출시설을 신고하지 않거나 허가를 받지 않고 불법으로 운영한 7개소는 경찰서에 고발했다. 시는 앞으로 경기도와 협력해 고색산업단지 내 무허가 사업장 합동 단속을 추진하고, 원천동 일반공업지역 내 연구·제조 시설도 정기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최상규 시 환경정책과장은 “올해는 인·허가 없이 불법으로 운영되는 사업장을 대상으로 기획 단속을 확대 추진할 것”이라며 “또 도와 지속적인 단속 방안을 협의해 환경오염을 예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배종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윤진서, 빅픽처엔터와 함께 간다…김지훈·최윤소와 한솥밥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