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남동구 논현동 주민, "일방적 소각장 건설계획 철회하라"

배종석·김낙현 | 기사입력 2021/01/10 [17:28]

인천남동구 논현동 주민, "일방적 소각장 건설계획 철회하라"

배종석·김낙현 | 입력 : 2021/01/10 [17:28]

 

인천시가 남동공단 내 쓰레기 소각장 건립을 발표한 가운데 이를 두고 남동구 논현동 주민들이 일제히 반발하는 등 거세게 항의하고 나섰다.

 

10일 시와 구에 따르면 시는 지난 해 11월 수도권매립지 2025년 종료를 추진하기 위해 인천지역을 서부권과 남부권역, 부평·계양권역으로 나눠 소각장 건립계획을 확정했다.

 

이에 서구, 남동구, 연수구, 미추홀구, 옹진군 등이 시의 일방적인 소각장 건립계획에 반기를 들었다. 현재 각 자치단체는 각자 대안을 마련해 시에 제시한 상태다.

 

이런 가운데 남부권역의 소각장 문제는 5개 자치구가 얽혀 있는 복합한 사안이다. 시는 연수구 송도소각장 현대화, 중구·미추홀구 소각장 신설(중구 남항사업소 부지), 남동구·동구 소각장 신설(남동산단 부지) 계획을 세웠다.

 

이에 대해 남동공단 인근에 위치한 논현동 주민들을 중심으로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이들 주민들은 '논현동총연합회'를 구성하고 시의 일방적인 소각장 건립계획을 제지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있다.

 

연합회 관계자는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위협하는 미세먼지에 대한 국가 차원의 강력한 대책이 마련되는 상황에서, 주민들의 의사를 확인하는 절차도 없이 소각장이 만들어지는 것은 결코 있을 수 없다"며 강력 저지의사를 밝혔다.

 

또한 "구는 주민의 의견을 수렴하지도 않고 민의기관인 구의회와 사전 협의과정도 거치지 않고 아무런 의견을 제시하지 않은 행정절차에 우려스럽다"며 "주민들의 의사결정과 참여도 없이 일방적인 소각장 건립은 있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특히 "시와 구는 주민 대표와 환경전문가등이 참여하는 '소각장 부지 선정 TF'를 구성해 입지선정위원회 구성 단계부터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것이 시급하다"며 "연수구와 미추홀구, 남동구가 연합해 시 계획 철회와 함께 기존 송도소각장을 공동 사용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욱이 "이번 소각장 건립 문제가 불거지자 남동구 정치인들의 대응에 한심한 생각이 든다"며 "맹성규 국회의원을 비롯, 시의원과 구의원들은 적극 나서 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하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구 관계자는 "구의 입장은 주민들의 의견을 따르는 것이다. 이를 시에 분명하게 밝혔다"며 "송도 소각장을 공동으로 사용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구의 입장을 분명하게 전달했다"고 설명했다./배종석ㆍ김낙현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이봄소리, 이일화-이종혁-전동석-안은진과 "한솥밥!"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