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LG구장) 시민운동장' 조성 1년 앞당겨

이재성 | 기사입력 2021/01/12 [15:04]

'구리(LG구장) 시민운동장' 조성 1년 앞당겨

이재성 | 입력 : 2021/01/12 [15:04]

구리 시민운동장 조성 부지 위치도

 

구리(LG구장) 시민운동장 조성 사업이 앞당겨 진다.

 

12일 시에 따르면 시는 시민운동장 신속한 추진을 위해 ㈜LG스포츠측과 일부 내용 변경계약을 체결하고 1월 말까지 토지대금 전액 일시불 납부와 오는 4월부터 이용이 가능하도록 정비에 나선다.

 

이에 시는 1년 앞당겨 프로축구 선수들이 사용하던 천연잔디 구장을 최초로 확보해 시민들이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당초 시는 ㈜LG스포츠측과 오랜 시간 토지매매 관련 협의를 진행하고 최종적으로 3년 분납 무이자 공시지가로 사유지를 매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지난 해 1월 계약 시 2차 중도금은 2021년 1월 말, 잔금은 2022년 1월 말에 납부하기로 했으나 시는 조속한 사업 추진을 위해 부지 매입 시기를 1년 앞당겨 이번달 말 2차 중도금과 잔금을 모두 납부하는 것으로 변경했다.

 

또한 이번 변경계약 시 (주)LG스포츠측의 경계 펜스 및 측량비 비용 납부, 주진입로 일정 기간 사용 등의 추가 조건도 반영했다.

 

안승남 구리시장은 “프로축구 선수들이 사용하던 천연잔디 공간을 구리시민 누구나 마음껏 운동할 수 있는 장소로 제공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관내 학교의 체육관 건립으로 학교 운동장 사용이 제한 됨에 따라 시민운동장 조기 조성이 절실히 필요한 상황에서 생활 체육 인프라 확충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이재성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정혜성, 데뷔 후 첫 뷰티 예능 MC…팔색조 활약 예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