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반도체클러스터, 道 산단계획 심의 통과로 사업 추진 '카운트다운'

최남석 | 기사입력 2021/01/12 [17:06]

용인반도체클러스터, 道 산단계획 심의 통과로 사업 추진 '카운트다운'

최남석 | 입력 : 2021/01/12 [17:06]

용인반도체 클러스터 조감도

 

용인반도체클러스터 사업이 본격적인 사업추진에 나서게 됐다.

 

12일 도와 시에 따르면 SK하이닉스와 국내외 50개 이상 반도체 장비·소재·부품 업체가 입주할 ‘용인반도체클러스터’ 산업단지가 이 날 '2021년도 1회 경기도 지방산업단지계획 심의'를 통과함에 따라 사업시행의 본궤도에 오르게 됐다고 밝혔다.

 

이번 심의에서는 도시계획, 교통영향평가, 재해영향평가, 에너지사용계획, 연계교통, 산지관리, 경관 등 7개 분야의 통합심의를 통해 산업단지 계획수립의 적정성을 중점 검증했다.

 

이에 '용인반도체클러스터'의 적정성 검토를 위한 주요 행정절차가 마무리됨에 따라, 수도권정비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올해 초 시에서 산업단지계획 승인이 이뤄질 예정이다.

 

'용인반도체클러스터'는 도가 SK하이닉스로부터 기반시설 1조7천억 원, 산업설비 120조 원 등 약 122조 원 규모의 반도체 생산 및 연구시설 투자를 이끌어낸 사업이다.

 

용인시 원삼면 죽능리 일대 415만㎡ 규모로 조성될 예정인 이번 사업은 절차가 원활히 진행될 경우 이르면 하반기 착공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도는 용인반도체클러스터 조성으로 2만여 명이 넘는 직·간접적 일자리 창출, 513조 원의 생산유발, 188조 원 부가가치 유발 등의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재 SK하이닉스는 반도체 팹(Fab) 4개 운영에 1만2,000명, 지원부서 인력 3,000명 등 1만5,000명을 채용할 방침이며, 함께 입주할 50여개 장비·소재·부품 협력업체도 약 4,000명을 고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산단 조성 및 팹 건설을 위한 건설사의 직접 고용 인원도 2,000명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도는 용인반도체클러스터의 성공적 조성과 상생협력 증진을 위해 지난 11일 용인시, 안성시, SK하이닉스㈜, SK건설㈜, 용인일반산업단지 등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특히 방류수 문제로 안성-용인 간 지역갈등 및 지역민들의 피해우려가 제기되고 있는 점을 감안, 경기도와 용인시, 안성시, SK, 지역주민들이 참여하는 상생협의체를 구성·운영해 상생협력방안을 마련하는데 힘쓰고 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적절히 양보하고 서로 존중하고 타협해 상생모델을 만들 수 있었다”며 “상생의 정신이 경쟁력으로 이어져 국가경제와 지둣역경제를 지탱하는 버팀목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최남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이봄소리, 이일화-이종혁-전동석-안은진과 "한솥밥!"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