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취약계층 1인가구에 '돌봄플러그' 설치

김낙현 | 기사입력 2021/01/28 [10:03]

인천시, 취약계층 1인가구에 '돌봄플러그' 설치

김낙현 | 입력 : 2021/01/28 [10:03]

봄플러그 설치 사진

 

인천시가 취약계층 1인 가구를 위한 '돌봄플러그 설치 사업'을 시작한다.

 

28일 시에 따르면 시는 최근 1인 가구 증가로 원룸·옥탑방 등 주거취약지역에 거주하는 경우가 많아지고, '코로나19' 장기화로 방문서비스 활동이 어려워 돌봄 공백에 대한 우려가 커짐에 따라 고독사 등 위기상황에 신속대응하기 위해 사물인터넷(IoT) 기술이 적용된 돌봄플러그를 활용한돌봄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시민들이 제안해 추진되는 주민참여예산 사업으로, 올해 1억1천만 원을 투입해 취약계층 1인 고위험군 가구 중 설치 희망자 1천 명을 선정해 오는 2월부터 우선 설치할 계획이다.

 

이번에 시작하는 돌봄플러그는 가정에서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멀티탭 형태로 TV, 컴퓨터 등 가전제품 전원을 연결해 사용하는 방식이다.

 

이용자 상태에 따라 ‘고위험ㆍ위험ㆍ일반’으로 설정하고 관리주기를 ‘24ㆍ36ㆍ50시간’중 선택해 해당 시간 동안 전력이나 조도 변화가 감지되지 않으면 읍ㆍ면ㆍ동 담당자에게 알림이 울려 전화 및 방문을 통해 일일이 안부를 확인함으로써 위험상황을 미연에 방지할 수 있다.

 

시는 이에 따라 긴급위험문자 수신대상자를 읍ㆍ면ㆍ동 담당자 뿐만 아니라, 접근성이 높은 통ㆍ리장, 명예사회복지공무원 등을 지정해 촘촘한인적안전망을 구축해 사업을 시행할 방침이다.

 

신순호 시 생활보장과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소외되기 쉬운 위기가구 등 취약계층에 대해 비대면 돌봄플러그 모니터링를 통해 안전 확인 및 고독사방지 등 최대한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라며, "독거가구 등 취약계층에 대한 보다 촘촘한 복지서비스 제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김낙현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펜트하우스 유진, 화보 속 고혹적인 아우라…'대체불가 화보 장인'
광고
광고
광고